"가짜 인권주의자"…국회 나서는 문대통령 향해 날아온 신발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한 남성이 개원 연설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운동화를 집어던진 후 달려가다가 제지당하고 있다. 뉴스1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한 남성이 개원 연설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운동화를 집어던진 후 달려가다가 제지당하고 있다. 뉴스1

국회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50대 남성이 신발을 벗어 던지며 항의해 경찰에 체포되는 소동이 빚어졌다.
 
16일 오후 3시 30분께 국회 본관 앞 계단에 있던 A씨는 자신의 신발을 벗어 문 대통령을 향해 던졌다. 문 대통령은 신발에 맞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국회에서 개원 연설을 마친뒤 여야 대표와 환담을 하고 의사당을 나서는 길이었다.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인근 계단 앞에서 21대 국회 개원식을 마치고 돌아가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던진 A씨의 신발이 본청 계단 앞에 떨어져 있다. 뉴시스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인근 계단 앞에서 21대 국회 개원식을 마치고 돌아가는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던진 A씨의 신발이 본청 계단 앞에 떨어져 있다. 뉴시스

A씨는 기자에게 "모멸감과 치욕감을 느끼라고 (신발을) 던졌다. 가짜 평화주의자, 가짜 인권 주의자"라고 말했다. A씨는 당초 국회 연설 도중 방청석에서 신발을 던지려고 했으나 코로나 때문에 방청석 입장이 금지돼 오후 2시부터 국회 계단 근처에서 문 대통령이 나오길 기다린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를 현장에서 체포한 뒤 인근 지구대로 데려가 조사 중이다.
 

경호 공백 책임론도 제기

이날 사건을 두고 대통령 경호상 공백에 대한 책임론도 제기되고 있다. 문 대통령이 신발을 맞지는 않았지만 현장 상황 복기 및 책임자 문책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경호처 관계자는 “경찰에서 관련 조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경호처도 각종 상황을 종합적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