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부총리 "성추행 혐의 韓외교관, 여기서 조사받아라"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부총리 겸 외교부 장관이 성추행 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 외교관에 대해 "뉴질랜드에 들어와서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방송 스리텔레비전 프로그램 뉴스허브(newshub)와의 인터뷰에서다.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부총리겸 외교부 장관이 1일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성추행 의혹을 받는 한국 외교관은 뉴질랜드에 들어와서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AP=연합뉴스]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부총리겸 외교부 장관이 1일 현지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성추행 의혹을 받는 한국 외교관은 뉴질랜드에 들어와서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AP=연합뉴스]

 
피터스 장관은 1일(현지시간) 이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번 사건은 한국이 아닌 뉴질랜드에서 일어난 범죄"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라야 하듯 그는 뉴질랜드에서 자신의 혐의를 변호해야 한다"며 "결백하다면 이곳의 사법절차를 따를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국 외교관 A씨는 2017년 말 주뉴질랜드 한국대사관 근무 당시 대사관 직원에게 세 차례에 걸쳐 의사에 반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현지 언론은 지난 2월 뉴질랜드 웰링턴지구 법원이 A씨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했지만, 한국 정부가 협조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 사건을 집중 보도하고 있다.    
 
이와 관련 피터스 장관은 "외교관 면책 특권은 전 세계 어디서나 보호막이 될 수 있지만, 이번 사건에는 적용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한국 정부가 A씨에게 외교관 면책특권을 포기하게 하고 뉴질랜드로 그를 돌려보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이 사건은 최고위급까지 올라가 문재인 대통령도 알고 있는 사안이 됐다. 이제는 기다리는 것 외에는 할 수 있는 일이 없다"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뉴스1·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 [뉴스1·연합뉴스]

이번 사건은 지난달 25일 뉴스허브의 보도로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지난 달 28일 문 대통령과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의 정상 통화에서도 이 사건이 거론됐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9일 기자들과 만나 "통화 말미에 뉴질랜드 총리가 자국 언론에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보도된 사건을 언급했고, 문 대통령은 '관계 부처가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처리할 것'이라고 답한 게 전부"라고 밝혔다.
 
한편 A씨는 외교부 자체 조사에서 "억울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그는  사건 이후 한국에 귀국해 감봉 1개월 징계 처분을 받은 뒤 아시아의 한 공관 총영사로 발령받았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