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집단감염…할리스커피 선릉역점 4명·양재족발보쌈 5명

서울 강남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이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커피전문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발생했다.
 
2일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정오 기준 국내 주요 집단감염 사례는 ▶종로구 신명투자 관련 ▶강서구 강서중앙데이케어센터 관련 ▶강남구 커피전문점 관련으로 나타났다.
 
이 중 강남구 커피전문점 관련은 새로운 집단감염 사례다. 관련 확진자는 지난달 27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양재동 식당 관련 감염자까지 포함해 총 9명이다.
 
구체적으로 할리스커피 선릉역점에서 회의를 한 3명이 확진을 받았고, 이들 3명으로부터 1명이 추가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또 양재족발보쌈에서 종사자 1명과 이용자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이들로부터 3명이 추가 감염됐다.
 
방역당국은 두 사례의 연관성을 의심하고 커피전문점 관련 집단감염으로 함께 분류한 상황이다. 할리스커피 확진자가 양재족발보쌈을 방문해 추가 전파했다는 게 당국의 설명이다. 정확한 감염원과 감염 경로, 다른 집단감염과의 연관성 등은 현재 조사 중이다. 
 
당국은 “감염 경로가 분류되지 않은 사례 가운데 새로운 집단 발생 사례가 확인됐다”며 “현재 사례 간 연관성에 대해서는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