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국에서 매출 1조 글로벌 제약사로... 한미약품 임성기 회장 타계

한미약품 그룹 임성기 회장이 2일 새벽 숙환으로 별세했다. [연합뉴스]

한미약품 그룹 임성기 회장이 2일 새벽 숙환으로 별세했다. [연합뉴스]

 
한미약품을 한국을 넘어 세계 무대에 도전하는 제약·바이오 우량 기업으로 키워낸  창업주 임성기 회장이 2일 숙환으로 숨졌다. 향년 80세.  
 
1940년 3월 경기도 김포에서 출생한 임성기 회장은 중앙대 약대를 졸업한 뒤 1967년 서울 종로에 '임성기 약국'을 열었다. 1973년에는 한미약품의 전신인 '임성기 제약'을 설립했고, 한미약품으로 이름을 바꾼 뒤 오리지널 의약품을 복제한 제네릭을 판매하며 회사의 성장 기반을 다졌다.  
 
임 회장은 "신약 개발은 내 목숨과도 같다"며 신약 개발에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 이를 통해 국내 업계 최초로 개량 신약인 아모디핀·아모잘탄 등을 개발해 회사를 한 단계 더 도약시켰다.  
 
2015년에는 한 해 동안 총 7건의 대형 신약 라이선스 계약을 얀센, 베링거 잉겔하임 등 글로벌 제약기업에 잇따라 성사시켰다. 한국 제약 기업이 글로벌 무대로 성큼 올라선 순간이었다. 그해 계약을 체결했던 여러 신약이 반환되는 아픔도 겪었지만, 임 회장은 전체 임원 회의에서 "남들이 가지 않는 길은 외롭고 힘들지만, 그 길에 창조와 혁신이 있다"며 도전을 포기하지 않았다. 
 
'남들이 가지 않는 길을 개척한다', '더 좋은 약을 우리 손으로 만들자'는 임 회장의 높은 비전과 한미약품의 기업문화는 이런 도전과 역경, 성공과 실패를 통해 만들어졌다. 
 
2019년에는 글로벌 학술정보 전문 업체인 클래리베이트가 선정한 혁신 제약회사 순위에서 한국 제약사 중 1위를 차지했다. 2018년과 2019년에는 매출 1조 원대를 넘는 성과를 냈다. 
 
유족으로는 부인 송영숙 씨와 아들 임종윤∙임종훈 씨, 딸 임주현 씨가 있다. 장례는 고인과 유족들의 뜻에 따라 조용히 가족장으로 치른다.  빈소는 미정이며 확정되는 대로 공개될 예정이다. 발인은 오는 6일 오전이다. 유족 측은 조문과 조화는 정중히 사양한다는 뜻을 밝혔다.

관련기사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