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내일 출근길도 퍼붓는다…사흘간 500㎜ 넘는 물폭탄

중부지방 폭우가 지속되면서 팔당댐 수문을 열어 초당 9800톤의 물을 방류했다. 재난대책본부는 한강 수위상승을 우려해 잠수교를 통제했다. 뉴스1

중부지방 폭우가 지속되면서 팔당댐 수문을 열어 초당 9800톤의 물을 방류했다. 재난대책본부는 한강 수위상승을 우려해 잠수교를 통제했다. 뉴스1

 
5일까지 서울·경기를 비롯한 중부지방에 총 500㎜가 넘는 폭우가 쏟아진다.
 
기상청은 2일 “오후 6시부터 3일 오후 12시 사이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50~80㎜의 강한 비가 내리고, 시간당 100㎜가 넘는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이라며 “5일까지 매우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여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중부 호우경보, 시간당 100㎜ 강한 비

2일 오후 7시 현재 중부지방은 호우특보, 남부지방은 폭염특보로 날씨가 양분됐다. 자료 기상청

2일 오후 7시 현재 중부지방은 호우특보, 남부지방은 폭염특보로 날씨가 양분됐다. 자료 기상청

 
2일 오후 7시 현재 서울‧인천, 경기도,  경북 일부, 충북 일부, 강원 일부와 서해5도에 호우경보가 내려졌고, 그 밖의 충청과 강원 일부에도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2일 늦은 오후부터 서울과 경기북부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50㎜의 강한 비가 내리기 시작해 밤 사이 서울은 시간당 50~80㎜, 많은 곳 일부는 시간당 100㎜가 넘는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3일 밤까지 중부지방에는 100~200㎜, 많은 곳은 300㎜가 넘는 비가 내리겠고 강원영동과 경북 지역은 30~80㎜(많은 곳 100㎜), 전북 지역에는 5~40㎜의 비가 오리라 예상된다.
  

나흘 새 500㎜… 태풍보다 더 많은 비

북한도 장마전선으로 인한 폭우에 대비하고 있다. 조선중앙TV에 따르면 북한 황해도 남부, 평안북도 산간지역 등에 200㎜ 이상 폭우가 내렸다.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연합뉴스]

북한도 장마전선으로 인한 폭우에 대비하고 있다. 조선중앙TV에 따르면 북한 황해도 남부, 평안북도 산간지역 등에 200㎜ 이상 폭우가 내렸다. [조선중앙TV 화면 캡처, 연합뉴스]

 
2일 오후 6시까지 충북 단양 293.5㎜, 제천 268㎜, 경기도 안성 291㎜, 여주 242.5㎜, 강원 영월 214㎜, 원주 177㎜, 경북 봉화 161㎜, 울진 106㎜ 등 충청도와 경기남부, 경북북부 일부, 강원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1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렸다.
 
현재 장마전선을 따라 늘어선 비구름이 빠르게 북동쪽으로 이동하고 있지만, 그만큼 서해에서 새로 생겨난 비구름이 들어오면서 2일부터 5일까지 총 누적 강수량 100~300㎜, 많은 곳은 500㎜가 넘게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북한지역에도 폭우가 쏟아지면서, 임진강‧한탄강 등 경기북부 강 인근 유역에서는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반 갈라진 날씨… 남부는 찌는 더위

중부지방에 폭우가 퍼부은 2일 오후 부산에는 폭염경보가 내려졌다.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 피서객이 몰려들었다. 연합뉴스

중부지방에 폭우가 퍼부은 2일 오후 부산에는 폭염경보가 내려졌다.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에 피서객이 몰려들었다. 연합뉴스

 
반면 완연한 여름에 접어든 남부지방은 부산, 경남일부, 경북 일부 지역에 폭염경보, 그밖의 대부분 남부지역과 강원 일부 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3일 낮 최고기온은 대구 34도, 제주 33도, 포항 32도, 광주 31도, 목포 30도 등 남부 대부분 지역에서 30도 이상 올라 더운 날씨가 예상된다.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더 높고, 밤 사이 기온이 25도 아래로 떨어지지 않아 열대야가 나타나는 곳도 다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더운 날씨는 4일까지 지속된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