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가평 펜션 주인, 딸, 손자 시신 수습…1명은 매몰중

3일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의 한 펜션에 토사가 덮쳐 소방대원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뉴스1

3일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의 한 펜션에 토사가 덮쳐 소방대원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뉴스1

경기도 가평 지역 한 펜션에서 무너진 토사에 4명이 매몰된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소방당국이 현장에서 시신 3구를 수습했다. 
 
3일 소방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37분쯤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산유리의 한 펜션에서 토사가 덮쳐 사무동 1개가 매립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이 사고로 펜션 사장 가족과 직원으로 추정되는 4명이 매몰됐다.
 
구조작업 결과 이날 오후 3시49분쯤 펜션 주인으로 추정되는 여성(37)의 시신을 가까스로 수습했다. 이어 오후 5시4분쯤 또 다른 여성(65)의 시신을 추가로 수습했다. 오후 5시56분에는 3세 남아의 시신을 발견했다.  
 
펜션 직원으로 추정되는 베트남인 남성은 아직 발견하지 못했다.  
 
소방청은 현재까지 포크레인 2대를 포함한 10대의 차량과 35명의 소방대원을 투입해 구조작업을 진행중이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