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수한 범인들, 친구 살해 이유 밝혔다···무의도 시신 사건 전말

경찰 로고. 뉴스1

경찰 로고. 뉴스1

친구를 폭행해 숨지게 한 뒤 여행용 가방에 넣어 인천 무의도 선착장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들이 험담·금전거래 때문에 피해자와 다퉜던 것으로 조사됐다. 
 
인천 중부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A씨(22) 등 또래 남성 2명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달 29일 서울에서 B씨(22)를 손과 발로 수차례 폭행해 살해한 뒤 여행용 가방에 넣어 인천시 중구 무의도 한 선착장 컨테이너 뒤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와 B씨 등 3명은 모두 사회에서 알게 된 동갑내기 친구 사이인 것으로 확인됐다. 
 
피의자들은 경찰 조사에서 "B씨를 폭행한 게 맞다"며 "B씨가 우리를 뒤에서 험담했고 금전 거래 문제로도 얽혀 다툼이 있었다"고 진술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B씨에 대한 부검 결과 "머리 부위에서 외상성 경막하 출혈(뇌 경막 아래 출혈) 증상이 나타났으나 골절되지는 않았다"는 내용의 1차 구두 소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국과수는 또 "이는 외부 충격에 의한 것으로 추정할 수 있으나 넘어지면서 생겼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며 "B씨의 머리 부위에 피하 출혈에 의한 과다 출혈도 일어났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B씨는 지난달 31일 오전 11시 45분쯤 인천시 중구 무의도 한 선착장에 수상한 여행용 가방이 버려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B씨의 시신에서 흉기 등으로 인한 외상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별다른 소지품도 없었다. 
 
수사에 나선 경찰은 연락이 닿지 않고 소재 파악도 안 되는 A씨 등 2명을 수상히 여겨 용의자로 특정했다. 이들은 지난 2일 오후 8시 30분쯤 거주지 인근 서울 마포경찰서에 자진 출석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까지의 진술로는 피의자들이 여러 복합적인 문제를 주장하며 B씨를 폭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