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 코로나19 해외입국 확진자 2명 추가 발생…누적 160명

선별진료소 자료사진. 연합뉴스

선별진료소 자료사진. 연합뉴스

경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해외입국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이로써 경남도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총 160명으로 늘었다.  
 
경남도는 창원에 사는 50대 여성과 밀양에서 자가격리 중인 50대 남성이 코로나19 확진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2018년 12월 이후 업무상 인도에서 체류하던 50대 여성은 지난 2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당시 무증상이어서 검역 과정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지 않았으며 KTX광명역으로 이동해 해외입국자 전용열차로 마산역에 도착했다. 이후 마산역에서 자택까지 창원시 수송차량을 이용했다.
 
이 여성은 입국 다음 날인 지난 3일 검사를 했으며 이날 양성으로 판정돼 마산의료원에 입원했다.
 
지난 6월 29일 업무차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한 50대 남성은 지난달 30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이 남성도 입국 당시 무증상이어서 검역 과정에서 검사를 받지 않았고 KTX광명역에서 해외입국자 전용 열차로 밀양역까지 이동했다. 밀양역에서 격리장소까지 119구급차를 이용했다.
 
자가격리 중이던 지난 2일 인후통 증상으로 검사를 진행한 결과 양성으로 나타나 마산의료원에 입원했다. 동반 입국한 직장동료 1명은 음성으로 판정됐다.
 
4일 오전 10시 현재 경남의 누적 확진자는 160명이고, 입원자는 9명, 퇴원자는 151명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