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김범수, 오른쪽 고관절 부상으로 3주 이상 이탈

 
한화 투수 김범수. 김민규 기자

한화 투수 김범수. 김민규 기자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 왼손 투수 김범수(25)가 고관절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엎친 데 덮친 격이다.  
 
최원호 한화 감독대행은 4일 대전 NC 다이노스전이 비로 취소되기 전 취재진과 만나 "김범수가 오른쪽 고관절 통증을 호소해 지난 3일 병원 검진을 받았다. 그 결과 고관절 비구순이 미세하게 손상돼 3주 정도 안정이 필요하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범수는 5일 서울 경희대병원에서 추가 검진을 받은 뒤 3주간 치료를 받으며 안정을 취할 예정이다. 복귀 시점은 그 후 결정된다.  
 
최 감독대행은 "원래 김범수 자리에 대체 선발로 박주홍을 투입하려 했다. 하지만 비로 일정이 미뤄져 다시 로테이션을 조정하려 한다. 향후 날씨와 컨디션을 보고 결정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범수는 올 시즌 23경기에서 3승 6패, 평균자책점 5.33을 기록했다. 시즌 도중 대체 선발로 투입돼 안정적인 활약을 해왔다. 최하위로 처진 한화 입장에선 적지 않은 손실이다. 
 
대전=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