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청년 어려움 국가가 나누겠다"… SNS 통해 청년기본법 시행 축하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5일 페이스북을 통해 청년기본법의 시행을 알리며 청년들을 응원하고 격려하는 메시지를 남겼다.  
 
문 대통령은 "청년과 함께 꿈을 이루겠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청년 스스로 이겨내야 했던 어려움을 국가가 함께 나누겠다"며 "청년기본법 시행으로 정부와 지자체는 청년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청년들은 정책 결정의 주체로 참여할 법적 기반이 마련됐다. 정부는 법에 규정된 책무를 충실히 이행해 나가는 한편, 더 좋은 정책이 제때에 더 많은 청년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청년 정책은 청년이 주체가 되어야 제대로 만들 수 있다"며  "청년들의 노력으로 청년기본법이 제정된 것을 축하하면서,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통해 청년들이 더 많은 목소리를 활발하게 내줄 것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문재인 대통령 SNS 메시지 전문
 “청년과 함께 꿈을 이루겠습니다”
 
오늘부터 ‘청년기본법’이 시행됩니다. 청년 스스로 이겨내야 했던 어려움을 국가가 함께 나누겠다는 약속입니다. ‘1만 명 서명운동’을 비롯해 당사자인 청년들이 앞서서 노력하고, 지자체의 ‘청년기본조례’ 등이 축적되어 맺은 결실입니다.
 

시대에 따라 청년들 어깨에 지워진 짐도 달라져 왔습니다. 어르신들이 청년이었을 때 식민지와 전쟁, 가난의 짐을 떠맡아야 했습니다. 산업화와 민주화 시대에 청춘을 바친 세대도 있습니다. 지금의 청년들에게는 일자리, 주거, 소통, 참여, 복지, 삶의 질 문제를 비롯해 예전보다 훨씬 복잡하고 다양한 문제들이 있습니다.
 

그동안 정부는 청년들이 겪는 주거, 금융, 일자리, 복지, 교육 문제 등을 해결하기 위해 다각도로 노력해왔지만 여전히 부족합니다. 보다 자유롭게 삶의 경로를 선택하고, 실패해도 다시 일어설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야 합니다. 무엇보다 우리가 코로나를 이겨내며 ‘모두를 위한 자유’를 실천했듯이 서로가 서로를 지켜줄 수 있다는 믿음이 중요합니다.
 

‘청년기본법’ 시행으로 정부와 지자체는 청년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청년들은 정책 결정의 주체로 참여할 법적 기반이 마련되었습니다. 정부는 법에 규정된 책무를 충실히 이행해 나가는 한편, 더 좋은 정책이 제때에 더 많은 청년에게 돌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청년 정책은 청년이 주체가 되어야 제대로 만들 수 있습니다. 청년들의 노력으로 청년기본법이 제정된 것을 축하하면서, ‘청년정책조정위원회’를 통해 청년들이 더 많은 목소리를 활발하게 내줄 것을 기대합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