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지방 비 전국 확대···태풍서 남은 구름 남부로 몰려간다

5일 폭우가 쏟아진 뒤 한탄강이 범람해 강원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 일대가 침수됐다. 뉴스1(독자제공)

5일 폭우가 쏟아진 뒤 한탄강이 범람해 강원 철원군 동송읍 이길리 일대가 침수됐다. 뉴스1(독자제공)

 
중부지방에만 내리던 비가 6일 전국으로 확대된다. 중부지방은 장마전선의 비구름, 남부지방은 소멸한 태풍에서 몰려온 비구름이 비를 내린다.
 
7일까지 서울‧경기, 강원영서, 충청, 서해5도는 100~200㎜, 많이 내리는 경기내륙‧강원영서는 3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강원영동과 남부지방은 50~100㎜, 제주‧울릉‧독도는 30~80㎜가 예상된다.
5일 오후 북한지방을 중심으로 경기북부, 강원북부 지역까지 비가 내리고 있다. 남부지방도 일부 소나기가 내렸다. 자료 기상청

5일 오후 북한지방을 중심으로 경기북부, 강원북부 지역까지 비가 내리고 있다. 남부지방도 일부 소나기가 내렸다. 자료 기상청

 

중부 6일 낮 잠시 약화, 7일까지 다시 100~200㎜

 
북한 지역도 많은 비가 내려 도로가 물에 잠기고 침수 피해가 이어졌따. 조성중앙TV가 공개한 북한 강원도 지역의 물에 잠긴 도로.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북한 지역도 많은 비가 내려 도로가 물에 잠기고 침수 피해가 이어졌따. 조성중앙TV가 공개한 북한 강원도 지역의 물에 잠긴 도로. [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중부지방에 비를 내리던 장마전선이 5일 밤부터 6일 낮까지 강한 비를 내릴 전망이다. 장마전선은 잠시 중국 북동지방까지 북상하면서 7일 낮까지 비구름이 약해졌다가, 7일 다시 중국 상해 지방 인근에서 활성화된다. 7일 낮부터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시간당 50㎜ 이상 강한 비를 내릴 것으로 보인다.
 
5일 오후 6시 현재 과천 시간당 42㎜, 강남 시간당 38㎜, 안양 시간당 35.5㎜ 등 서울·경기와 강원북부 지역에는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20~50㎜의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1일부터 5일간 강원도 철원 612㎜, 경기 연천 581㎜, 가평 502.5㎜ 등 경기도와 강원북부를 중심으로 500㎜가 넘는 비가 내렸고, 충북 충주 441.5㎜, 제천 382㎜ 등 충청 지역도 400㎜가 넘는 비가 곳곳에 내렸다. 
 5일 오후 중부지방 대부분 호우경보가 내려져있다. 5일밤부터 6일 낮까지 중부지방에 장마전선이 막바지 강한 비를 내린 뒤, 잠시 중국 쪽으로 북상하면서 7일 낮까지 다소 비가 약화됐다가, 7일 낮부터 다시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자료 기상청

5일 오후 중부지방 대부분 호우경보가 내려져있다. 5일밤부터 6일 낮까지 중부지방에 장마전선이 막바지 강한 비를 내린 뒤, 잠시 중국 쪽으로 북상하면서 7일 낮까지 다소 비가 약화됐다가, 7일 낮부터 다시 강해질 것으로 보인다. 자료 기상청

 

태풍 잔해 구름 밀려와 남부에 폭우

5일 오전 많은 비가 내리기 시작한 광주 동구에서 한 시민이 우산을 쓴 채 걸어가고 있다. 뉴스1

5일 오전 많은 비가 내리기 시작한 광주 동구에서 한 시민이 우산을 쓴 채 걸어가고 있다. 뉴스1

 
남부지방에는 제 4호 태풍 하구핏이 소멸한 뒤 남은 저기압의 구름대가 밀려든다. 저기압이 북동진하면서 전라도와 중부지방 서부는 6일 낮까지, 경상도는 6일 낮부터 시간당 50~100㎜의 강한 비를 내린다. 대기가 불안정한 탓에 천둥‧번개도 동반한다. 5일 오전부터 비가 내리기 시작한 전라도도 광주 66㎜, 정읍 56.9㎜ 등 짧은 시간에 많은 비가 소나기성으로 내렸다.  
 
장마전선을 북쪽으로 밀어내는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으로 인해 남부지방 낮 최고기온은 30도 안팎까지 오르고, 습도가 높아 체감기온은 더 높다. 제주도에는 폭염주의보가 내려져있고, 때때로 비가 내릴 예정인 남부지방의 폭염특보는 해제됐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