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10개 구단과 방역 점검 회의…"밀집 상황 최소화 위해 노력"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를 찾은 야구팬들이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한 채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뉴스1]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를 찾은 야구팬들이 거리두기 지침을 준수한 채 선수들을 응원하고 있다. [뉴스1]

 
KBO와 10개 구단이 6일 한 자리에 모여 리그 방역 상황 관련 회의를 진행했다.  
 
KBO는 "이번 회의를 통해 KBO 코로나19 통합 대응 매뉴얼과 정부 지침을 기준으로 구단별 관중 입장 대응 현황을 점검했다. 미비한 부분에 대한 향후 개선 방향과 방역 강화 방안도 논의했다"고 설명했다.  
 
KBO와 10개 구단은 방역 강화를 위해 입장부터 퇴장까지 모든 관중 동선을 보다 엄격하게 관리하기로 했다.  
 
일단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기본 수칙 관리를 위한 구장 내 안전요원을 추가 배치한다. 또 입장 게이트 수를 늘려 관람객들의 밀집 상황을 최소화하는 데 집중한다. 10% 관중 수용 기간에는 무조건 앞과 뒤, 왼쪽과 오른쪽에 두 칸 이상의 빈 공간을 확보한다는 원칙도 만들었다.  
 
파울볼을 줍고 싶어도, 당분간은 이렇게 바라만 보는 게 안전하다.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를 찾은 야구팬이 코로나19 매뉴얼을 준수하면서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파울볼을 줍고 싶어도, 당분간은 이렇게 바라만 보는 게 안전하다.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를 찾은 야구팬이 코로나19 매뉴얼을 준수하면서 경기를 관람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기 중에는 육성 응원 금지를 꾸준히 안내하고, 박수나 수건을 활용한 대체 응원을 유도할 계획이다. 관중이 홈런 공이나 파울 볼을 향해 몰려드는 상황을 방지하기 위해 호루라기, 전자 경고음, 전광판 등을 이용한 이동 자제 권고도 강화한다. 경기 종료 후 퇴장 동선 관리도 더욱 염격해진다.  
 
KBO는 "사무국과 10개 구단은 앞으로도 정부 지침을 충실히 준수하기로 결의했다. 코로나19 대응 통합 매뉴얼을 바탕으로 야구장에서 보다 철저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KBO는 또 "이미 대다수 관중이 안전 수칙을 철저히 지키며 많은 협조를 해주고 있다. 앞으로도 모든 관중이 방역 지침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