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고 흑인분장에 "불쾌"…샘 오취리 공개 저격글 논란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아프리카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흑인 장례 문화를 패러디한 경기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의 졸업사진을 공개적으로 비판한 것을 두고 또 다른 논란이 일고 있다.  
 
샘 오취리는 지난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문제가 된 의정부고 학생들의 졸업사진과 함께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라는 글을 남겼다. 사진 속 학생들은 흑인처럼 보이기 위해 얼굴을 까맣게 분장했는데, 이 행위가 흑인 비하로 여겨질 수 있다고 지적한 글이었다.
 
그러나 온라인 일각에서는 샘 오취리가 이런 비판 과정에서 일반인인 학생들의 사진을 그대로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것을 문제 삼는 목소리가 나왔다. 특히 “유튜브에서 유행하는 영상을 패러디한 것”이라며 ‘비하 의도’가 없었다는 해당 학생들의 입장이 언론을 통해 알려진 이후 그의 게시물에는 “지나친 반응 아니냐”는 댓글도 이어졌다.
 
그가 같은 게시물에서 영어로 쓴 글도 문제가 됐다. 한국어로 쓴 글과 뉘앙스 차이가 있다는 지적이 나오면서다. 영문에는 “사람들은 왜 흑인분장이 불쾌한 일이고 전혀 웃기지 않다는 것을 알지 못할까. 한국에서는 온·오프라인에서 얼굴을 까맣게 칠하면 웃긴다고 생각하는 사례가 너무 많다”, “다른 문화를 조롱하지 않고 이해할 수 있도록 교육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이런 무지(ignorance)가 계속돼선 안 된다” 등의 발언이 추가돼 있다. 
 

관련기사

한편 해당 학생들이 패러디한 이른바 ‘관짝소년단’은 ‘관짝’과 ‘방탄소년단’의 합성어로, 가나의 독특한 장례 문화가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며 나온 말이다. 가나에서는 장례를 치를 때 밝은 음악을 틀고 춤을 추는 등 분위기가 흥겨워야 고인이 좋은 곳으로 갈 수 있다고 믿는 것으로 알려진다. 이번 논란에 대해 의정부고 측은 SNS 자료 등을 검토한 후 조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