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오취리, ‘인종차별’ 역풍 논란에 결국 SNS 비공개 전환

샘 오취리. 뉴스1

샘 오취리. 뉴스1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인종차별’ 논란이 지속되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샘 오취리의 인종차별 논란은 ‘흑인 분장’을 한 의정부 고등학생들의 ‘관짝소년단’ 패러디를 ‘인종차별’이라고 지적한 것에서 시작됐다.  
 
지난 6일 샘 오취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글로 “참 2020년에 이런 것을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는다”며 가나의 장례문화를 따라 하는 학생들의 사진을 올렸다.  
 
샘 오취리는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라며 “제발 하지 마세요. 문화를 따라 하는 것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하나.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한글로 올린 글에 대해선 샘 오취리가 충분히 할 수 있는 발언이었다는 의견을 드러냈다. 하지만 문제는 그가 영어로 남긴 글이었다.
 
샘 오취리는 인스타그램에 영어로 올린 글에서 “한국에서는 다른 국가의 문화를 조롱하지 않고 배울 수 있도록 교육에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이러한 무지는 계속될 수 없다”는 글을 올렸다.  
 
이와 함께 샘 오취리는 ‘#notoblackface’(블랙페이스 반대), ‘#notoignorance’(무지함 반대)와 더불어 ‘#teakpop’(케이팝 가십) 해시태그를 남겼다. 네티즌들은 이번 문제와 케이팝이 도대체 무슨 연관이 있냐며 비판을 제기했다.  
 
또한 학생들의 사진을 모자이크하지 않고 게재해 이들에게 비난의 화살이 향하게 했다는 지적도 나왔다.  
 
특히 과거 JTBC ‘비정상회담’에 출연했을 당시, 샘 오취리가 동양인 비하 제스처인 ‘눈찢기 동작’을 했던 모습도 소환됐다. 이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인종차별을 거론할 자격이 없다”, “‘악의적인 의도’가 없는 패러디에 대해서 생각해볼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내놨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