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2분기 영업익 3418억원…전년대비 19% 증가

KT가 올 2분기 연결기준 매출 5조8765억원, 영업이익 3418억원을 달성했다고 7일 발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3.6% 줄었고, 영업이익은 18.6% 늘었다. 이통 3사 중 매출이 감소한 곳은 KT가 유일하다.  
  

카드·호텔 매출 하락, 인공지능·디지털전환 분야 성장 

매출 감소 요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장기화다. 스마트폰 판매량이 줄어든데다 BC카드·호텔 등 일부 그룹사 매출에 타격을 입었다. BC카드의 경우 해외 카드 매입액이 줄면서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5% 감소했다. 부동산 사업 매출 역시 호텔 이용객이 줄어 전년 동기 대비 7.9% 하락했다.  
 
반면 KT의 신성장 사업인 기업간거래(B2B) 매출은 눈에 띄게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해 7011억원 매출을 올렸다. 특히 인공지능(AI)과 디지털전환(DX) 사업은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16% 늘었다.  
 

5G 누적 가입자 224만명, IPTV 가입자 8만명 순증

무선 사업은 2분기에 5G 누적 가입자 224만명을 달성하면서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0.6% 증가해 1조7225억원을 달성했다. 특히 이 시기 신규 가입자 중 60%가 월 9만~13만원대의 '슈퍼플랜 플러스 요금제'를 선택해 질적 성장을 견인했다.  
 
미디어 사업은 다소 주춤했다. IPTV 가입자는 8만1000명 순증했는데,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0.5% 늘어나는 데 그쳤다. 반면 OTT 서비스 '시즌(Seezn)'은 아이돌 가수와 오리지널 콘텐츠를 특화해 가입자가 꾸준히 늘고 있다.
 
KT의 IPTV 브랜드인 올레tv. [KT제공]

KT의 IPTV 브랜드인 올레tv. [KT제공]

하반기, 케이뱅크·로봇·넷플릭스로 경쟁력 강화

KT는 하반기에 국내 1호 인터넷 전문은행인 케이뱅크를 통해 비대면 아파트 담보 대출을 개시한다. 국내 로봇 분야 1위 사업자인 현대로보틱스와 협업해 지능형 서비스로봇·스마트팩토리 시장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또 넷플릭스와의 제휴를 통해 IPTV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가입자를 확대할 방침이다.  
 
케이뱅크

케이뱅크

윤경근 KT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코로나19 장기화에도 무선·미디어·B2B 등 핵심사업의 수익성 강화로 두자릿수 영업이익 증가율을 달성했다"고 말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