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조 '관짝소년단' 리더, 의정부고 사진 올린뒤 "졸업 축하"

[사진 벤자민 에두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벤자민 에두 인스타그램 캡처]

 
풍자 졸업사진으로 매년 화제가 되는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의 ‘관짝소년단’ 패러디 사진을 두고 연일 '인종차별' 논란이 계속되는 와중에 당사자인 ‘관짝소년단’ 리더 벤자민 에두가 SNS에 졸업축하 메시지를 남겼다.
 
관짝 댄스팀의 리더인 벤자민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학생들의 패러디 사진을 올리고 “의정부고 졸업을 축하한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가나의 장례식장에서 상여꾼들이 춤을 추는 이른바 관짝 댄스를 선보여 전세계적으로 주목을 받은 이들은 국내에서 ‘관짝소년단’으로 불린다.
 
벤자민은 인스타그램에 세계 각국에서 자신들의 모습을 패러디한 영상을 올리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있다.
 
한편 이번 논란과 관련해 의정부 고등학교 측은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학생들은 흑인을 비하하거나 폄하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며 “학생들이 어떤 의도를 갖고 정치, 사회 풍자를 하는 것은 아니다. 오해하지 않으시길 부탁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