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자치 훼손했다"…美 재무부, 캐리 람 행정장관 등 11명 제재

캐리람 홍콩 행정장관. AP=연합뉴스

캐리람 홍콩 행정장관. AP=연합뉴스

미국 재무부가 7일(현지시간)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을 포함한 중국과 홍콩 고위 관리 11명에게 제재를 부과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미 재무부가 이날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과 시행에 관여한 중국과 홍콩 고위 관리 11명을 대상으로 제재를 발표했다고 보도했다.
 
제재 대상에는 람 장관을 비롯해 홍콩 경찰 총수인 크리스 탕 경무처장, 테레사 청 법무장관 등이 포함됐다. 이들은 미국 내 모든 재산과 자산이 동결된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은 홍콩의 자치권을 훼손하는 사람들에게 우리의 도구와 권위를 사용할 것”이라며 “람 장관은 자유와 민주주주의에 대한 중국의 탄압에 책임이 있기 때문에 제재 대상에 포함된다”고 밝혔다.
 
이번 제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서명한 '홍콩 정상화를 위한 행정명령'에 따라 내려진 것으로 보인다. 해당 행정명령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에 관여하거나, 홍콩 자유·자치를 침해하는 중국 관리·단체들에 대한 전방위 제재를 명시하고 있다.
 
한편 블룸버그 통신은 이날 “이번 조치는 중국에 대한 또 다른 타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중국에 대한 강경한 입장은 (투표에 있어서) 유권자들에게 주요 쟁점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