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 산사태로 80대 매몰…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 이송

8일 10시50분쯤 호우경보가 내려진 경남 거창군 주상면 연교리 한 야산에서 토사가 유출돼 80대가 숨졌다. 사진은 토사유출 모습. 사진 경남소방본부

8일 10시50분쯤 호우경보가 내려진 경남 거창군 주상면 연교리 한 야산에서 토사가 유출돼 80대가 숨졌다. 사진은 토사유출 모습. 사진 경남소방본부

8일 경남 곳곳에서 호우경보와 호우주의보가 발표된 가운데, 거창군 주상면 한 야산에서 토사가 무너져 80대가 매몰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남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도로 쪽으로 토사가 흘러내리며 인근에 있던 A(83)씨가 경운기와 함께 매몰됐다가 구조됐다.
 
주민 신고로 출동한 119구조대는 심정지 상태인 A씨를 구조해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씨가 토사에 휩쓸린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한편 현재 경남 진주·거제·통영·합천·거창·함양·산청·하동·창녕·의령 등 10개 시군에는 호우경보가 내려졌으며, 창원·김해·밀양·양산·함안 등 5개 시군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상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