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아산 찾아 “대통령이 특별재난지역 선포한 만큼 지원 아끼지 않겠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집중호우 피해·복구 현장 점검으로 8일 오전 충남 아산 온양천 일대를 찾아 현황을 살핀 뒤 수재민 대피 시설이 마련된 신리초등학교를 방문해 주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집중호우 피해·복구 현장 점검으로 8일 오전 충남 아산 온양천 일대를 찾아 현황을 살핀 뒤 수재민 대피 시설이 마련된 신리초등학교를 방문해 주민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8일 집중 호우 피해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충남 아산을 찾았다.  
 
정 총리는 온양천 제방 유실 피해를 본 아산 송악면 평촌리를 찾아 “대통령이 신속히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준 만큼 정부는 피해 복구가 최대한 빨리 이뤄지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아산을 포함해 충남 천안과 경기도 안성, 강원도 철원, 충북 충주·제천·음성 등 7곳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정 총리는 현장을 둘러보며 “(호우) 피해가 과거에 비해 커졌다”면서 “지구온난화 등으로 피해 복구 기준을 재설계하는 방안 등을 국가적 차원에서 검토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임시방편의 복구가 아닌 항구적인 복구를 해서 다시는 같은 지역에서 똑같은 피해가 생기지 않도록 해달라”고 행정안전부와 아산시에 지시했다.
 
정 총리는 이어 인근 초등학교에 마련된 이재민 임시 대피 시설을 방문해 이재민들을 위로하고, 충남도와 아산시에 주민들이 불편함을 겪지 않도록 세심히 살펴보라고 당부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집중호우 피해·복구 현장 점검으로 8일 오전 충남 아산 온양천 일대를 찾아 현황 설명을 들은 뒤 당부의 말을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집중호우 피해·복구 현장 점검으로 8일 오전 충남 아산 온양천 일대를 찾아 현황 설명을 들은 뒤 당부의 말을 전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오른쪽 두번째)가 집중호우 피해·복구 현장 점검으로 8일 오전 충남 아산 온양천 일대를 찾아 양승조 충남도지사로부터 현황을 보고받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오른쪽 두번째)가 집중호우 피해·복구 현장 점검으로 8일 오전 충남 아산 온양천 일대를 찾아 양승조 충남도지사로부터 현황을 보고받고 있다. [연합뉴스]

윤성민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