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빠가 왜 이재명 따르나" 눈총 받은 김남국 "좀 억울하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제가 친(親)이재명계라는 표현은 좀 과하다.”
지난 7일 대부업체 최고 이자율을 연 24%에서 10%로 낮추는 이자제한법·대부업법 개정안을 발의한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중앙일보와 통화하면서 한 말이다.

이재명 경기지사가 6일 여당 의원 176명 전원에게 서한을 보내 ‘대부업 최고금리 인하’를 요청한 지 단 하루 만에 김 의원이 법안을 내자 여권선 “이 지사를 너무 따르는 거 아니냐”는 말이 나왔다. 김 의원은 병원 수술실 CCTV 설치 의무화 법안(의료법 개정안)도 발의했는데, 이것 역시 이 지사 주장과 일맥상통한다. “김 의원 쪽에서 경기도에 관련 자료를 요구했다”는 소문까지 퍼지면서 ‘김남국=친이재명계’란 관측까지 나왔다.
 
경기도에 지역구(안산단원갑)를 둔 초선 의원과 대선주자급 경기지사 간 ‘밀월’ 관계는 사실일까. 정치적 구도를 보면 다소 어색하다. 김 의원은 당선 전 친문 성향 개국본(개싸움국민운동본부)에서 활동했다. 개국본은 이 지사에 대해 대체로 비판적이다. 그들의 지지를 받는 김 의원이 이 지사 생각을 담은 법안을 잇달아 발의하자 “문빠(극성친문)가 왜 이재명을 지지하느냐”는 반응이 나왔다. 다만 여권선 “유력 대선주자인 이 지사와 척을 둘 이유는 전혀 없을 것”(친문 인사)이란 반응도 나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법원의 원심 파기환송으로 지사직을 유지하게 된 지난 7월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입장을 밝히던 중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법원의 원심 파기환송으로 지사직을 유지하게 된 지난 7월 1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입장을 밝히던 중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뉴스1]

김 의원은 9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억울한 부분이 있다”고 했다.
 
이 지사 주장과 같은 법안을 두 차례 발의했다.
법안 발의를 위해 이 지사 측과 연락을 주고받은 적은 전혀 없다. 이자제한법은 이 지사가 의원들에게 서한을 보낸 지난 6일보다 사흘 전(지난 3일) 민주당 의원 단체 채팅방에 먼저 제안했다. 다만 발의정족수(10명)를 채우지 못해 이 지사 서신 이후 제가 직접 다니면서 동의를 받았다. 여론 환기에 도움받은 측면은 있다.
 
CCTV 설치 의무화 법안은.
최초 발의 시점(지난달 9일)도 이 지사 서신(지난달 17일)보다 먼저고, 오히려 경기도안은 의료인과 환자 동의를 받아야 한다는 내용이라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봤다.
 
‘친이재명계’란 시각은.
이 지사와는 중앙대 선후배 관계로 개인적 인연은 있다. 그러나 정치적 계파로는 어느 쪽에도 저는 속해있지 않다. 정권 재창출이 가능하다면 이낙연 의원이든, 이 지사든 누구든지 지지할 거다.
 
지지층 의식은 않는가. 
특별히 문제를 제기하는 분은 없다. 이자제한법 발의할 때는 ‘라인을 타는 것처럼 비치겠구나’라고 생각했지만, 민생법안이라 필요하다고 봤다. 민생을 위해서라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서라도 도움을 받고 싶다.
 
김효성 기자 kim.hyoseo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