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당댐 초당 1만1300톤 방류···내부순환·동부간선 등 통제

6일 서울 성동교 인근 동부간선도로가 중랑천 물에 잠겨 통제돼 있다. 연합뉴스

6일 서울 성동교 인근 동부간선도로가 중랑천 물에 잠겨 통제돼 있다. 연합뉴스

  
서울 팔당댐 방류로 내부순환로 성동JC~마장램프 구간 차량 통행이 통제됐다.
 
서울시는 9일 오후 2시부로 내부순환로 성동JC~마장램프 간의 양방향 교통을 통제한다고 밝혔다. 팔당댐에서 초당 1만1300톤 이상의 물이 방류된 데 따른 조치다.
 
앞서 서울시는 이날 오후 1시 30분부로 동부간선도로 전체 구간(수락지하차도~성수JC) 진·출입을 통제했다. 서울 및 경기 북부 지방 집중호우로 중랑천 수위가 급상승했기 때문이다. 오후 1시부로는 서울 올림픽대로 염창IC~동작대교 간 양방향 차량 통행이 제한됐다. 올림픽대로 여의 상류ㆍ하류 IC도 팔당댐 방류로 차량 운행이 통제된 상태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