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집중호우 피해 예비비 지원…농산물 비축물량 방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7일 강원도 춘천 의암댐에서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7일 강원도 춘천 의암댐에서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기획재정부

정부가 집중호우로 가격이 급등한 주요 농산물의 비축물량을 방출한다. 피해 지역에는 예비비를 통한 추가 지원을 검토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집중호우 피해 긴급점검회의를 열고 “응급복구와 구호 관련 소요 예산은 기정예산을 우선 활용해 지원하고 필요할 경우 예비비 등을 통한 추가 지원방안을 신속히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집중호우로 농산물이 물에 잠기는 등 농가 피해현황과 농산물 가격 동향을 점검하며 “배추 등 농산물 가격 안정을 위해 농림축산식품부를 비롯한 관계 부처와 협의해 비축물량 탄력방출 등의 조치를 시행하라”고 주문했다.
 
이어 “철도·고속도로·전력·상수도 등 집중 호우로 피해가 발생한 사회기반시설로 인해 국민 생활에 불편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공공기관이 조기 복구에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 또 “특별재난지역 선포에 따른 전기료·도시가스요금·지역난방요금·건강보험료 감면 및 국민연금 납부 예외 등 관련 조치를 차질 없이 이행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부는 기재부의 ‘집중호우 피해 상황점검반’을 중심으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지방자치단체 등과 함께 피해 상황을 실시간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홍 부총리는 “피해주민 보호·지원과 추가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정부의 책무”라며 “향후 태풍 북상에 따른 추가 피해 가능성 등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해 만전의 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세종=임성빈 기자 im.soungbi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