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집값 진정세" 자평에, 野 "귀를 의심···공포스럽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뉴시스

 
“(부동산) 종합대책의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 과열 현상을 빚던 주택시장이 안정화되고 집값 상승세가 진정하는 양상을 보이기 시작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청와대에서 수석ㆍ보좌관 회의를 주재하며 내놓은 ‘자체 진단’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부동산 대책의 취지를 설명하며 “정부가 책임지고 주거 정의를 실현해 나가겠다. 투기는 반드시 근절시키는 게 확고부동한 원칙”이라고 강조했다.
 
야당은 “귀를 의심했다”고 했다. 김은혜 통합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절망하고 있는 국민 앞에서 부동산 대책이 효과를 내고 있다는 대통령의 자평에 말문이 막힌다”며 “청와대가 외로운 성, 구중궁궐(九重宮闕)이 돼 가는 듯하다”고 꼬집었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일대에 아파트들이 빽빽하게 들어찬 모습. 연합뉴스

서울 강남구 대치동 일대에 아파트들이 빽빽하게 들어찬 모습. 연합뉴스

 
당내에선 “부동산 참사에 위기감을 느낀 정부가 아예 ‘우리는 잘하고 있다’는 쪽으로 대응 전략을 선회한 것 같다”는 해석도 나왔다. 한 중진의원은 “단순히 현실과 동떨어진 얘기를 하는 차원을 넘어서는 발언으로, 의도적으로 귀를 막고 편 가르기식 여론전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당 관계자는 “참모들이 줄사표를 내고 국민이 신음하는 순간에도 자화자찬하는 대통령의 모습이 공포스럽다”라고 했다.
 
부동산 이슈로 전선이 형성되는 모양새다. 통합당에선 “부동산에 당의 사활이 걸렸다”는 긴장감도 감지된다. 당 핵심 관계자는“‘부동산 총력전’으로 맞불을 놔야 한다”며 “부동산 특위, 외곽 조직, 정강ㆍ정책을 막론하고 부동산 문제 해결에 당력을 쏟을 시점이 왔다”고 말했다.
 
당 정강ㆍ정책특위에선 곧 발표할 10대 정책에 ‘국민 주거복지 및 서민 주거 안정’ 관련 내용을 명시할 계획이다. 특위 관계자는 “'주거 문제가 시대 과제로 떠오른 만큼 정강ㆍ정책에 못 박아야 한다'는 내부 의견이 압도적이었다”고 전했다. 부동산 특위도 분주해졌다. 특위 위원장인 송석준 의원은 “여당의 부동산 3법을 대체할 통합당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특위 관계자들은 이번 주 서울 도봉구 창동을 방문해 임차인, 임대인들과 간담회도 열 방침이다. 당 외곽에서는 부동산 전문가인 김현아 전 의원이 외부 전문가들과 함께 일종의 ‘부동산 싱크탱크’를 꾸려 주택 정책을 개발에 나서기로 했다.
 
시민단체 회원들이 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파크원 빌딩 앞에서 열린 부동산 규제 정책 반대 집회에서 신발투척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스1

시민단체 회원들이 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파크원 빌딩 앞에서 열린 부동산 규제 정책 반대 집회에서 신발투척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뉴스1

 
각종 여론조사에서 통합당의 상승 추세가 도드라지지만, 당에선 “이제 막 시험대에 섰을 뿐”이란 신중론이 다수다. 특히 정부ㆍ여당의 실책에 기대 반사 이익만 챙길 경우 ‘대안 없는 정당’ 이미지가 굳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부동산 총력전에 나서는 배경이다. 
 
‘통합당 다주택자’ 논란 등 역풍에 대한 대응도 고민거리다. 당 관계자는 ”다주택자와 전쟁하다가 부동산값 폭등을 부른 여당과 주택 공급 확대를 줄기차게 주장해온 야당의 차이점을 확실히 부각하겠다“고 말했다.
 
손국희 기자 9key@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