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9월부터 '뉴스9'에 수어 통역 제공한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본관. 연합뉴스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본관. 연합뉴스

KBS가 9월부터 메인 뉴스인 ‘뉴스9’에 수어(手語) 통역을 제공한다. 그동안 지상파 TV가 올림픽 중계나 각종 뉴스 프로그램에서 수어 통역 서비스를 제공한 적은 있지만 메인 뉴스 프로그램에 도입하는 것은 처음이다. 
 
KBS는 10일 보도자료를 통해 “9월 3일 방송의 날을 맞아 메인뉴스인 ‘뉴스9’에서도 앞으로 수어 통역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며 “‘뉴스9’는 KBS의 간판뉴스일 뿐 아니라 국내 뉴스 프로그램 가운데 부동의 시청률 1위를 기록하는 프로그램으로서 선제적인 수어 통역 제공은 장애인 권익 향상에 상징적인 의미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KBS는 2020년 상반기 기준 전체 방송의 12.9% 가량에서 수어 통역을 제공하고 있다. 수어방송 법적 기준은 5%다. 
 
앞서 지난 5월 국가인권위원회는 청각 장애인 시청자의 방송 접근권 보장을 위해 지상파 3사 메인뉴스가 수어 통역을 제공하도록 권고했다. 인권위는 “공공재인 전파를 사용하는 지상파 방송사들은 모두에게 동등한 수준으로 시청권을 보장해야 한다”며 “하지만 메인뉴스에서 수어 통역을 제공하지 않아 청각 장애인들이 뉴스 내용을 전혀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에 KBS를 비롯한 지상파 3사는 수어 통역으로 인한 TV 화면의 제약 등을 이유로 권고이행을 미뤄왔다. 인권위 권고는 법적 구속력은 없다.   
 
이번 결정에 대해 KBS는 “그동안 청각 장애인들의 방송접근권 보장을 위해 노력해왔지만, TV 화면 제약성으로 인해 가장 중요한 정보를 압축적으로 전달해야 하는 특징을 가진 메인뉴스에서는 수어 통역 제공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며 “지난 5월 국가인권위원회 권고 이후 KBS는 내부 논의를 거듭한 끝에 이번과 같이 전향적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설명했다. 또, KBS 측은 “수어 통역에 투입할 인력은 현재 프리랜서 등을 대상으로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