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노래방서 남녀 3명 숨진채 발견…그날 새벽 무슨 일이

울산지방경찰청 전경. [사진 울산지방경찰청]

울산지방경찰청 전경. [사진 울산지방경찰청]

울산의 한 노래방에서 남녀 3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울산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13일 오전 2시54분쯤 울산 남구 삼산동 노래방에서 업주인 50대 여성 1명과 50대 남성 2명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남성 1명은 노래방 밖 건물 계단에서, 나머지 2명은 노래방 안에서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었다. 이들은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숨진 이들 사이에 다툼이 있어 가해 남성이 노래방 업주와 또다른 남성 등 2명을 살해한 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관련자 3명 모두 숨져 주변 폐쇄회로TV(CCTV)와 최초 신고자, 목격자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와 사망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울산=백경서 기자 baek.kyungseo@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