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중국, 옛 소련보다 위험…경제로 세계 지배하려 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 장관이 중유럽 4개국 순방을 시작한 12일(현지시간) 안드레이 바비스 체코 총리와 회담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 장관이 중유럽 4개국 순방을 시작한 12일(현지시간) 안드레이 바비스 체코 총리와 회담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체코를 방문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중국의 세계 장악 시도가 위협적이고 점점 다루기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공산당이 경제력을 '레버리지'(지렛대) 삼아 억압적 통치를 하고 있고 이런 영향력을 세계로 확대하고 있다는 것이다.
 
12일(현지시간) 미국 폴리티코에 따르면 폼페이오 장관은 체코 의회 연설에서 "지금 일어나고 있는 일은 '냉전 2.0'이 아니다"라며 "중국 공산당의 위협에 대한 도전은 과거 미·소 냉전 때보다 더 어렵다"고 했다.  
 
그 이유로는 "중국이 (구소련보다) 이미 미국 경제, 정치, 사회에 많이 얽혀있기 때문이고, 이는 소련이 결코 하지 않았던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러시아의 '사이버 공격'에 대해서도 언급했지만, 그보다 더 큰 위협은 중국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러시아는 허위정보 캠페인과 사이버 공격을 통해 민주주의와 안보를 약화하려는 시도를 하고 역사까지 다시 쓰려 했다. 하지만 그보다 더 큰 위협은 중국 공산당의 강압적인 통제 활동"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 공산당은 경제력을 활용해 국가를 억압하고 있다"라고도 했다.
 

폼페이오, 中 화웨이 견제 위해 순방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중유럽 4개국(체코, 슬로베니아, 오스트리아, 폴란드) 순방길에 오른 폼페이오 장관은 과거 소련 위성국 중 하나였던 체코를 첫 방문지로 삼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체코의 경우에도 (중국이) 정치인과 보안군에 영향력을 행사해 산업정보를 훔치고 자유를 억압하기 위해 경제를 이용하는 것을 볼 수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1948년부터 1989년까지 체코를 압박했던 소련과 이를 저항 없이 받아들인 당시 체코 공산당과 그 기간 체코인들이 한 저항을 상기시키면서 주권과 자유를 위해 일어날 것을 체코 의원들을 향해 촉구했다.
   
이번 순방은 화웨이 등 중국 통신 네트워크가 이들 지역에 영향력을 확대하는 것에 대한 미국의 우려가 커진 가운데 이뤄졌다.  
 
체코는 5G망 설치와 2040년까지 원자력발전소를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갖고 있다. 이와 관련, 폼페이오 장관은 "에너지 분야에서 미국의 기업과 함께 일하는 건 굉장한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 지역에서 중국을 견제하는 동시에 미국 기업들의 입지를 넓히겠다는 것이다.   
 
12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 상원을 찾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 [AP=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 상원을 찾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부 장관. [AP=연합뉴스]

폼페이오의 이날 발언은 중국의 첨단기술 분야 진출 속도에 미국의 느끼는 위협이 그만큼 크다는 방증으로도 읽힌다. 바이두(Baidu), 알리바바(Alibaba), 텐센트(Tencent)의 영어 이름 알파벳 첫 글자를 딴 BAT가 해외시장으로 적극 진출하면서 미국의 4대 IT 기업인 GAFA(구글, 애플, 페이스북, 아마존)의 아성을 위협하고 있다.

 
일본에서도 중국이 첨단기술 분야에서 일본을 넘어섰다는 평가가 나왔다. 13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실시한 2019년 '주요 상품·서비스 점유율 조사'에서 중국은 일본을 밀어내고 2위 자리를 차지했다. 특히 미국이 적극 견제하는 화웨이(華爲)는 주력인 휴대통신 기지국, PC, 폐쇄회로(CC)TV 등에서 시장 점유율 1위를 기록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