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헬스케어 2분기 영업익 868억원, 작년 연간이익 넘었다

셀트리온의 혈액암 치료용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의 혈액암 치료용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사진=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헬스케어가 올해 2분기 868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을 초과 달성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올해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4203억원과 868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48%, 영업이익은 838% 증가한 수치다. 이 기간 순이익은 464억원으로 448% 뛰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유럽과 북미, 아시아 등 전 세계 지역 매출이 고르게 증가하면서 실적 호조를 견인했다고 설명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셀트리온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의 해외 영업 및 마케팅, 판매 등을 담당하고 있다.
 
특히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의 미국 처방이 많이 늘어난 점이 주효했다고 밝혔다. 미국 헬스케어 정보서비스인 심포니헬스에 따르면 트룩시마는 미국 출시 8개월 만인 올해 6월에 시장 점유율 16.4%를 달성했다.
 
전반적인 매출이 늘어나면서 수익성 역시 크게 개선됐다.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은 지난해 한 해 벌어들인 영업이익 828억원을 웃돌고 있다. 영업이익률은 2016년 이후 4년 만에 20%대를 기록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유럽, 미국 등 주요 시장에 제품을 출시하는 동시에 글로벌 직접판매 체제를 확대하는 등 성장을 위해 노력해온 성과가 올해부터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올 하반기에는 기존 제품들의 직판에 본격적으로 돌입할 예정인 만큼 지속해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