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메이커스, 광복 75주년 맞아 독립운동가 후손 위해 1억 기부

모나미의 광복절 에디션. [사진 카카오커머스]

모나미의 광복절 에디션. [사진 카카오커머스]

 
주문생산형 플랫폼 카카오메이커스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독립운동가 기획 상품’ 수익금 전액인 1억여원을 한국해비타트의 ‘독립운동가 후손 주거 개선 프로젝트’에 기부했다.
 
14일 카카오메이커스에 따르면 기부된 후원금은 독립유공자 후손의 거주지 3~4채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독립운동가 기획’은 올 2월, 삼일절을 앞두고 독립운동의 의미를 되새기는 취지로 시작한 프로젝트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독립운동가의 글씨체로 디자인한 티셔츠(8000장) ▲태극기를 모티브로 디자인한 휴대폰 케이스(1500개) ▲독립운동가의 생몰연도와 실제 서체를 디자인에 도입한 모나미의 광복절 에디션 153세트(1만2000개) 등 독립운동의 의미를 각기 다른 디자인으로 표현한 제품들은 이용자들의 많은 공감을 받으며 재주문이 이어지고 있다.
 
기부에 앞서 독립운동가 상품을 기획한 카카오메이커스 임직원들은 지난 12일 직접 충청북도 청주시의 한국해비타트 ‘희망의 집 고치기’ 현장을 찾아 봉사활동에 참여했다.
 
카카오커머스 홍은택 대표는 “‘독립운동가 기획’은 대한민국의 독립을 위해 희생하신 독립운동가들의 숭고한 정신을 항상 기억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 과정에서 시작됐다”며 “독립운동가 후손들이 안락한 보금자리에서 자부심을 갖고 평온한 삶을 영위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의미있는 소비를 통해 많은 이들에게 행복을 줄 수 있는 기획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