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배]'방지성 호투' 동산고, 충훈고 꺾고 16강 진출

동산고가 대통령배 16강에 진출했다.
 
 
동산고는 14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54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일간스포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2일 차, 충훈고와의 32강전에서 5-1로 승리했다. 선발투수 방지성이 5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고, 타선은 경기 초반 3점을 지원했다. 5-1로 앞선 6회 수비부터 실점을 하지 않았다. 동산고는 오는 17일 신일고-북일고전 승자와 16강전을 치른다.
 
1회 초부터 선추 득점을 했다. 선두타자 박지훈이 내야 안타로 출루한 뒤 2루수의 송구 실책을 틈타 2루를 밟아싿. 2번 타자 이준서의 타석에서 투수 폭투가 나오며 3루에 진출했고, 타자의 중전 안타 때 홈을 밟았다. 
 
선발 방지성은 1회 1실점했지만 타선이 2회 다시 추가 득점을 했다. 1사 뒤 8번 타자 명재민이 좌전 2루타를 쳤고, 2사 뒤 나선 박지훈이 좌전 적시타를 기록했다. 4회도 2사 뒤 이준서가 좌중간 2루타, 김용희가 볼넷, 임원묵이 좌전 적시타를 치며 추가 득점을 했다.
 
방지성은 4회까지 추가 실점을 하지 않았다. 5회는 충훈고 야수진의 실책성 플레이로 점수 차를 벌렸다. 1사 뒤 정대선이 우중간 3루타를 쳤고, 2사 뒤 9번 타자 김민우의 타석에서 폭투가 나왔다. 주자가 사라져 소강 상태가 됐지만, 김민우가 중전 안타를 치며 기회를 열었고, 박지훈의 좌전 안타 때 충훈고 좌익수가 공을 빠뜨려 1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5-1, 4점 차 리드.
 
이후 동산고는 두 번째 투수 이기순이 충훈고 타선을 완벽하게 막아내며 실점을 하지 않았다. 수비도 좋았다. 7회는 2루수 명재민이 머리 뒤로 넘어 가는 타구를 잡아냈다. 포수 임원묵도 몸을 날려서 파울 타구를 잡아냈다. 우익수 김민우도 다이빙 캐치에 성공했다. 동산고는 9회 말, 최현석을 마운드에 올렸고 추가 실점을 막아내며 승리했다.
 
같은 시간 신월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성남고가 부산고를 4-3으로 이겼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