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노트20 사전예약량 전작의 90%…"코로나, 짠 지원금에도 선방"

삼성전자의 새 전략스마트폰 ‘갤럭시노트20’의 사전예약판매가 전작인 갤럭시노트10의 90% 수준인 것으로 집계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기침체 여파와 낮은 공시지원금에도 불구하고 선전했다”는 게 업계의 평가다.
지난 6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딜라이트에서 방문객이갤럭시노트20을 체험하고 있다. 뉴스1

지난 6일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딜라이트에서 방문객이갤럭시노트20을 체험하고 있다. 뉴스1

 
14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 7일부터 13일까지 7일간 진행된 갤럭시노트20 사전예약판매 결과 전작인 ‘갤럭시노트10’의 동일 기간(초반 7일) 대비 약 90% 수준을 기록했다. 2018년에 출시한 ‘갤럭시노트9’의 사전예약판매 동일 기간 기준으로 비교하면 약 1.6배 많은 수준이다. 
 
갤럭시노트10의 사전예약판매 물량은 130만대 수준으로 갤럭시 플래그십 단말기 중 가장 많았다. 지난해의 경우 5G가 국내에 처음 도입되면서 이동통신사별로 5G 가입자 유치 경쟁이 심화되면서불법보조금 등 단말기 가격 인하 효과를 기대하는 소비자들이 예약기간에 몰리기도 했다. 이런 상황과 비교해보면 갤럭시노트20가 선방한 것으로 해석된다.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미스틱브론즈. [사진 삼성전자]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미스틱브론즈. [사진 삼성전자]

 
상위 모델인 갤럭시노트20울트라가 65%, 갤럭시노트20이 35%의 비중을 차지했다. 가장 많이 예약판매된 모델은 갤럭시노트20 울트라 미스틱브론즈 색상이었다.  
  
이번 사전예약 판매에서는 자급제 물량의 비중이 기존 10% 수준에서 10% 중반대로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