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예원 아나운서, 이달 말 SBS 퇴사...프리랜서 선언

장예원 아나운서. 뉴스1

장예원 아나운서. 뉴스1

장예원 아나운서가 SBS를 떠나 프리랜서로 활동한다.  
 
SBS는 14일 “장 아나운서가 사표를 낸 것이 맞다. 오는 31일 퇴사한다”고 밝혔다.
 
장 아나운서는 대학교 3학년 때인 2012년 공채 18기로 SBS에 입사했다. SBS파워FM ‘배성재의 텐’에서 ‘장폭스’라는 별명으로 인기를 얻었고, 지난해 그가 개설한 유튜브 채널 ‘장폭스TV’ 구독자 수는 약 5만 여명이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