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호 태풍 '하이선', 오는 7일 한반도 남→북 중앙 관통할듯

2일 오후 9시 기준 제10호 태풍 '하이선' 예상 이동경로. 그래픽 기상청

2일 오후 9시 기준 제10호 태풍 '하이선' 예상 이동경로. 그래픽 기상청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부산 남남서쪽 해상에 들어선 가운데 제10호 태풍 '하이선'도 한반도를 향해 접근하고 있다. 하이선은 남쪽에서 북쪽 방향으로 한반도 중앙을 관통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예측돼 큰 피해가 우려된다. 
 
기상청은 2일 오후 9시 기준으로 하이선이 괌 북북서쪽 약 82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4㎞의 속도로 서북서진 중이라고 밝혔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85hPa, 강풍반경은 280㎞, 최대풍속은 초속 27m다. 
 
하이선의 세기는 현재 중간 수준이지만 3일 오후에 강한 태풍, 4일에는 매우 강한 태풍으로 점차 발달할 것으로 보인다. 
 
이동 경로는 일본을 거쳐 7일쯤 경남 해안으로 상륙한 뒤 우리나라 중앙을 관통할 가능성이 있다. 다만 아직은 유동성이 커 구체적인 경로는 바뀔 수 있다. 
 
기상청은 하이선이 7일 오후 9시쯤 강릉 북서쪽 약 180㎞ 부근 육상까지 올라올 것으로 전망했다. 이 영향으로 6일부터 7일 사이 전국이 흐리고 비가 올 예정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