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기의 GS칼텍스, 드림팀 흥국생명 꺾고 우승

'패기'로 무장한 GS칼텍스가 '드림팀' 흥국생명을 꺾고 여자 프로배구 컵대회에서 우승했다. 
 
GS칼텍스 선수단이 5일 시상식을 마친 후 우승팀 세리머니에서 환호하고 있다. [뉴스1]

GS칼텍스 선수단이 5일 시상식을 마친 후 우승팀 세리머니에서 환호하고 있다. [뉴스1]

 
GS칼텍스는 15일 충북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결승전에서 흥국생명을 세트 스코어 3-0(25-23, 28-26, 25-23)으로 이겼다. GS칼텍스는 3년 만에 통산 4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조별리그 2경기, 순위결정 1경기, 준결승까지 한 세트도 내주지 않았던 흥국생명은 대회 사상 최초로 무실세트 우승에 도전했다. '배구 여제' 김연경과 '슈퍼 쌍둥이 자매' 이재영·이다영의 활약으로 올해 최고의 팀이라 예상됐다. 그러나 이날 GS칼텍스의 조직력에 내리 3세트를 지고 준우승에 그쳤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경기 전부터 "흥국생명의 레프트 라인이 강력해 걱정이지만, 한 번 부딪쳐 보겠다"고 했다. 선수들은 이를 악물고 경기에 집중했고, 삼각편대가 고르게 활약했다. 장신(2m6㎝) 외국인 공격수 메레타 러츠가 양팀 통틀어 최다 득점인 25점을 올렸고, 이소영이 18점, 강소휘가 14점 등을 기록했다. 
 
강소휘는 기자단 투표 30표 중 14표를 받아 최우수선수(MVP)를 받았다. 러츠는 10표, 이소영은 6표를 얻었다. 준우승팀 우수 선수에게 주는 MIP는 25표를 획득한 김연경이 가져갔다. 라이징스타상은 흥국생명 이주아가 받았다. 
 
1세트 초반에는 흥국생명이 앞서갔다. 후반부에 갈수록 GS칼텍스의 집중력이 살아났다. 19-19 동점에서 러츠의 퀵오픈 성공으로 20-19로 역전했다. 이후 러츠는 고비 때마다 득점했다. 21-20부터 24-21까지 러츠가 3점을 올려 승기를 잡았다. 
 
2세트는 듀스까지 이어졌다. 양팀이 주거니 받거니 하면서 26-26까지 승부가 나지 않았다. 그때 조용하던 강소휘가 폭발했다. 연속 오픈 공격을 넣어 28-26으로 2세트를 가져왔다. 3세트 중반 흥국생명이 앞섰지만, GS칼텍스를 기어코 경기를 뒤집었다. 23-23에서 이소영과 강소휘의 연속 퀵오픈 공격을 이다영이 막지 못했다.
 
GS칼텍스 차상현 감독(가운데)을 비롯한 코칭스태프들이 시상식을 마친 후 환호하고 있다. [뉴스1]

GS칼텍스 차상현 감독(가운데)을 비롯한 코칭스태프들이 시상식을 마친 후 환호하고 있다. [뉴스1]

GS칼텍스 선수들이 우승이 확정되자 서로 얼싸안고 환호했다. 3-0 승리를 예상하지 못한 듯 격하게 기뻐했다. GS칼텍스는 우승 티셔츠도 미리 만들어 놓지 않았다. GS칼텍스는 정규리그를 대비해 흥국생명과 미리 대결하는 것에 만족하기로 했다. 배운다는 마음으로 부담감을 내려놓은 덕분인지 GS칼텍스의 짜임새 있는 조직력이 더욱 빛났다.  
 
차 감독은 경기 후 "주위에서 '어우흥(어차피 우승은 흥국생명)'이라고 했는데 기분이 나쁘지는 않았다. 그런데 배구는 사람이 하기 때문에, 선수들이 컨디션이 떨어지거나 위기 상황이 분명 온다고 생각했다. 그때 어떤 작전을 쓰는지가 중요한데 오늘 그런 부분이 잘됐다"고 말했다.
 
제천=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