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항하던 김광현의 첫 암초, 신장 질환으로 부상자 명단행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 [AP=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 [AP=연합뉴스]

메이저리그 데뷔 시즌 순항하던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암초에 부딪혔다. 갑작스런 신장 이상으로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 등 현지 매체는 6일(한국시각) "김광현이 5일 시카고 컵스와 원정 경기를 위해 이동한 뒤 극심한 복통을 호소해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검진 결과 신장 경색(renal infarction) 진단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김광현은 곧바로 열흘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랐다.
 
김광현은 병원에서 혈액 희석제를 투여받는 등 약물치료를 받고, 이튿날 퇴원했다. 김광현은 7일 세인트루이스로 돌아가 치료를 받는다. 당초 7일 컵스전 선발로 예고됐던 김광현의 등판은 무산됐다.
 
올 시즌 마무리로 시즌을 시작한 김광현은 데뷔전에서 세이브를 올렸다. 이후 투수들의 부상으로 선발진에 진입했고, 기대 이상의 호투를 이어갔다. 부상 전까지 거둔 성적은 5경기 2승 1세이브 평균자책점 0.83. 내셔널리그 신인상 후보로 거론될 정도로 좋은 성적이다. 팀으로서도 김광현의 이탈이 아쉽다. 세인트루이스는 시즌 초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경기를 치르지 못했고, 살인적인 일정을 치르는 중이다. 6일부터 일주일 동안 무려 3번의 더블헤더를 소화한다.
 
복귀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하는 상황이다. 존 모젤리악 세인트루이스 사장은 "(신장 질환은) 김광현이 예전부터 갖고 있던 문제였고 구단도 작년 12월 계약에 앞서 이를 확인했다. 몸 상태가 좋아졌고, 일주일 가량 회복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