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리허설 득점포' 손흥민, 새시즌 살인일정 앞둬

기자
박린 기자 사진 박린 기자
잉글랜드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사진 토트넘 트위터]

잉글랜드 토트넘 공격수 손흥민. [사진 토트넘 트위터]

 
잉글랜드 토트넘 손흥민(28)이 새 시즌을 앞두고 최종 리허설에서 득점포를 가동했다. 
 
손흥민은 6일(한국시각) 영국 왓포드에서 열린 프리시즌 최종전 왓포드(2부)전에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출전했다. 위고 요리스와 해리 케인이 A대표팀이 차출돼 손흥민이 주장완장을 찼다. 손흥민은 0-2로 뒤진 후반 34분 페널티킥 만회골을 터트렸다. 상대 골키퍼를 속이고 반대 방향으로 강력한 슈팅을 쐈다.   
 
1-2로 뒤진 후반추가시간, 헌신적인 수비로 실점을 막았다. 토트넘 골키퍼 파울로 가자니가까지 공격에 가담한 사이, 마크 나바로(왓포드)가 하프라인 근처에서 텅 빈 골대를 향해 슛을 쐈다. 손흥민이 하프라인 이전부터 전력질주해 골라인 넘기 직전, 가까스로 공을 걷어냈다. 2018년 러시아월드컵 독일전 손흥민의 골 장면과 비슷했는데, 다만 이번에는 상대골문이 아닌 자기골문을 향해 질주했다. 조세 모리뉴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이 100m 스프린트로 1대3이 되는걸 막았다”고 칭찬했다.  
 
 
토트넘은 프리시즌을 3승1패로 마쳤고, 손흥민은 팀 최다인 4골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여파로 A매치 차출이 없었던 손흥민은 컨디션이 최상이다.  
 
손흥민은 14일 에버턴과 리그 홈 개막전을 시작으로, 시즌 초반 살인적인 일정을 앞두고 있다. 불가리아 원정을 떠나 18일 로코모티브 플로브디프와 유로파리그 2차예선 경기를 갖는다. 이후 리그컵 등을 포함해 3주간 최대 9경기를 치러야한다. 유로파리그 3차예선에 오르면 루마니아 또는 마케도니아로 원정을 가야 한다.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 이강인(오른쪽). [사진 발렌시아 트위터]

스페인 프로축구 발렌시아 이강인(오른쪽). [사진 발렌시아 트위터]

 
한편 스페인 발렌시아 이강인(19)도 새 시즌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발렌시아에서 열린 카르타헤나(2부)와 프리시즌 최종전에서 2골을 터트리며 3-1 역전승을 이끌었다.
 
후반 24분 강한 압박으로 상대 골키퍼 실수를 유도한 뒤 슬라이딩 슛으로 동점골을 뽑아냈다. 후반 35분에는 문전 혼전상황에서 한 박자 빠른 왼발슛으로 쐐기골을 터트렸다. 발렌시아 구단은 “첫 번째 골은 이강인이 얼마나 끈질긴 선수인지 보여줬다. 세번째 골은 발렌시아가 만든 최고의 공격장면이었다”고 평가했다. 
 
지난 시즌 주전경쟁에서 어려움을 겪던 이강인은 이적설을 뒤로하고 잔류했다. 하비 그라시아 발렌시아 신임 감독은 프리시즌 4경기 모두 이강인을 출전시켰다. 지난달 30일 레반테전에서 이강인에게 주장을 맡겼다. 이강인은 14일 홈에서 레반테와 리그 개막전을 치른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