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도 두렵지 않다…GS칼텍스의 흥국생명 격파법

올 시즌 여자 프로배구 5개 팀은 '어우흥(어차피 우승은 흥국생명) 신드롬'과 싸워야 한다. 그 선봉에 GS칼텍스가 섰다. '미친개 작전'이라 명명한 끈질긴 반격 전략이 통했다.
 
5일 제천시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 제천·MG 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 대회 여자부 결승전. 흥국생명 김연경의 스파이크가 GS칼텍스 선수들의 블로킹에 실패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제천시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 제천·MG 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 대회 여자부 결승전. 흥국생명 김연경의 스파이크가 GS칼텍스 선수들의 블로킹에 실패하고 있다. [연합뉴스]

 
GS칼텍스는 5일 충북 제천체육관에서 열린 2020 제천·MG새마을금고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결승에서 흥국생명을 세트 스코어 3-0(25-23, 28-26, 25-23)으로 이겼다. 3년 만에 컵대회 정상에 오른 GS칼텍스는 통산 4번째 우승으로 역대 여자부 최다 우승 기록을 세웠다. 준결승까지 4경기에서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으며 대회 사상 최초로 무실세트 우승에 도전했던 흥국생명은 한 세트도 가져오지 못하고 고개 숙였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지난 2016년 말 부임 이후, 선수들에게 미친개 작전을 강조했다. 경기가 풀리지 않을 때, 위축되지 말고 미친개처럼 소리도 지르고 뛰어다니면서 분위기를 반전시키는 전략이다. 강소휘(23)·이소영(26)·안혜진(22)·문명화(25) 등 젊은 선수들이 주축인 GS칼텍스는 경험이 부족했지만, 이 작전으로 말미암아 끈끈한 조직력을 구축하게 됐다.
 
흥국생명과 결승전에서도 이런 전략이 빛났다. GS칼텍스 선수들은 '배구 여제' 김연경과 최우수선수(MVP) 출신 이재영의 공격을 끈질기게 막아냈다. 도저히 받을 수 없는 코스의 공도 받아내 역공을 펼치면서 흥국생명 선수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재영에겐 체력을 빼기 위해 목적타 서브를 집중적으로 넣었다. 김연경이 점프하면 네트 앞에 국내 최장신 선수인 메레타 러츠(2m6㎝)와 문명화(1m89㎝) 등 블로커를 최대 3명을 배치해 막아냈다. 
 
김연경과 이재영은 수비에서도 큰 비중을 차지하는데 깔끔하게 공격을 마무리하지 못하고 연달아 수비에 가담하면서 자신만의 공격 리듬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했다. 리시브 효율에서 흥국생명은 35.21%, GS칼텍스는 42.86%로 더 높았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점수가 되어야 할 공이 계속 넘어오면서 힘든 경기를 했다. GS칼텍스 수비 집중력이 더 좋았다. 아무리 뛰어난 선수도 집중마크를 당하면 어쩔 수 없다"고 인정했다. 
 
GS칼텍스 강소휘(왼쪽 두번째)가 흥국생명을 맞아 3세트에서 득점을 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GS칼텍스 강소휘(왼쪽 두번째)가 흥국생명을 맞아 3세트에서 득점을 한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소휘는 "(김)연경 언니와 대결이라 정말 힘들었다. 25점까지 가는 과정이 험난했는데 미친개 작전대로 공을 보고 악착같이 달려들었더니 이겼다"고 말했다. 강소휘는 고비 때마다 해결사로 나서 14점을 기록해 MVP로 뽑혔다.
 
5개 팀 감독들은 "김연경과 이재영의 레프트 공격 점유율이 굉장히 높다. 알면서도 막을 수 없다"고 했다. 이번 대회에서 흥국생명과 대결한 현대건설, IBK기업은행, 한국도로공사 등은 해법을 찾지 못하고 0-3으로 완패를 당했다. 그러나 차 감독은 "배구는 사람이 하는 스포츠다. 분명 흥국생명도 위기가 한 번은 올 것이고, 그때 놓치지 않고 준비한 작전을 실행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고 성공했다. 
 
이 격파법이 다음달 17일에 개막하는 2020~21시즌 정규리그에서도 통할지는 미지수다. 박 감독은 "3일만 쉬고 다시 훈련해 부족한 점은 보완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차 감독은 "김연경의 몸 상태가 정규리그에서 더 좋아질 것이다. 우리 팀도 더 강하게 준비해서 한 번에 밀리지 않는 팀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제천=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