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질난 조코비치, 공으로 심판 맞히고 실격

남자 테니스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33·세르비아)가 메이저 대회에서 어이없는 실격패를 당했다.
 
화를 못 참고 선심을 공으로 맞힌 뒤 달려가 살펴보는 노박 조코비치(오른쪽). [USA투데이=연합뉴스]

화를 못 참고 선심을 공으로 맞힌 뒤 달려가 살펴보는 노박 조코비치(오른쪽). [USA투데이=연합뉴스]

조코비치는 7일(한국시각) 미국 뉴욕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US오픈 테니스 대회 남자 단식 16강전에서 파블로 카레노 부스타(29·스페인·27위)와 대결했다. 1세트 도중 게임 스코어 5-6으로 역전당한 직후 조코비치는 돌아보지도 않은 채 베이스라인 쪽으로 공을 쳤다. 짜증이 솟구쳤던 건지, 감정을 조절하지 못한 모습이었다. 공교롭게도 공은 뒤에 서 있던 여자 선심 쪽으로 날아갔다. 공에 목을 맞은 심판은 그대로 쓰러졌다. 깜짝 놀란 조코비치가 선심 쪽으로 달려갔다. 몸을 가누지 못한 선심은 대회장의 의사에게 치료를 받았다. 다행히 선심 몸 상태는 괜찮은 것으로 전해졌다.
 
조코비치가 의도적으로 선심을 공격한 것은 아니지만, 테니스에서 홧김에 친 공으로 심판 등 코트 내 경기 진행 요원을 맞히는 행위는 실격 대상이다. 심판은 사고 직후 조코비치의 실격패를 선언했다. 조코비치가 항의했지만, 결과는 바뀌지는 않았다. 조코비치는 올해 들어 이날 직전까지 치른 26경기에서 전승 가도를 달리는 등 최고 컨디션을 뽐냈지만 결국 허무하게 짐을 쌌다.
 
실격패가 선언되자 조코비치가 심판에게 애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실격패가 선언되자 조코비치가 심판에게 애원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테니스는 신사의 스포츠로 불린다. 하지만 일부 선수는 경기가 뜻대로 풀리지 않을 경우 라켓을 던지거나 소리를 지르는 등 성질을 부리기도 한다. 개중 일부는 이번 조코비치처럼 불의의 사고로 이어진다. ESPN에 따르면 2017년 데이비스컵에서 데니스 샤포발로프(21·캐나다·17위)는 공으로 심판 얼굴을 맞혔고, 1995년 윔블던에서는 팀 헨먼(46·영국·은퇴)이 복식 경기 중 볼걸을 맞혔다. 두 선수 모두 실격당했다. US오픈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실격패를 당한 경우에는 대회에서 획득한 상금과 랭킹 포인트는 모두 잃는다. 조코비치는 16강에 오르면서 상금 25만 달러(약 3억원)와 랭킹포인트 180점을 확보했다. 결국 반납했다.
 
항의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뒤돌아 퇴장하는 조코비치. [USA투데이=연합뉴스]

항의가 받아들여지지 않자 뒤돌아 퇴장하는 조코비치. [USA투데이=연합뉴스]

조코비치는 소셜미디어에 “이 모든 상황이 정말 유감이다. 선심에게 의도치 않게 아픔을 주게 돼 정말 미안하다. 실격당한 것에 대해 반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선수와 사람으로서 더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사과 글을 올렸다. 올해 조코비치는 불미스러운 일로 입방아에 자주 오르내렸다. 특히 6월에는 직접 이벤트 대회를 열었는데,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아 선수가 코로나19에 감염되기도 했다. 그 역시 코로나19에 감염돼 치료받았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심한 미국 투어 대회에 참가하는 것을 꺼려 화제가 되기도 했다. 그랬다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치료를 마친 뒤 생각을 바꿔 US오픈에 참가했다. 이번 대회에는 지난해 우승자 라파엘 나달(34·스페인·2위)과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39·스위스·4위)가 불참하면서 조코비치가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다. 그러나 조코비치의 도전은 허무하게 끝났다. 그에게는 이래저래 괴로운 시즌이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