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車 돌진뒤 20분간 편의점 뭉개…30대女 난동, 공포탄 쐈다

15일 경기도 평택의 한 편의점에 검은색 제네시스 차량이 들어가 있는 모습. 30대 여성 운전자는 편의점 안에서 앞뒤로 반복 운전하는 등 난동을 부려 내부 집기를 파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15일 경기도 평택의 한 편의점에 검은색 제네시스 차량이 들어가 있는 모습. 30대 여성 운전자는 편의점 안에서 앞뒤로 반복 운전하는 등 난동을 부려 내부 집기를 파손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경기도 평택에 있는 한 편의점 안으로 승용차를 몰고 돌진한 뒤 앞뒤로 운전하는 등 난동을 벌인 30대 여성 운전자가 경찰에 붙잡혔다.
 
15일 평택경찰서는 특수재물손괴 등 혐의로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오후 6시쯤 자신의 제네시스 승용차를 몰고 평택시 포승읍에 있는 한 편의점으로 돌진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편의점 안으로 돌진한 뒤에도 차에서 내리지 않고 편의점 내에서 앞뒤로 약 20분간 반복 운전하는 등 난동을 부려 내부 집기를 파손한 것으로 전해졌다.
15일 경기 평택에서 차량을 운전해 편의점으로 돌진하는 등 난동을 부린 운전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15일 경기 평택에서 차량을 운전해 편의점으로 돌진하는 등 난동을 부린 운전자가 경찰에 체포됐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유튜브 영상 링크 : https://youtu.be/zIPmt4yukRU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차에서 내리라는 요구에 A씨가 따르지 않자 공포탄 1발을 쏜 뒤 차 문을 열고 들어가 그를 체포했다.
 
A씨가 난동을 부릴 당시 편의점 안에는 점주 1명과 직원 2명 등 3명이 있었지만 크게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A씨는 편의점 점주와 말다툼을 한 뒤 홧김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A씨는 지난 6월에도 이 편의점에서 행패를 부리다가 체포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A씨와 편의점 관계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