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판 공수처'에 이상직·김홍걸 회부…리스크 관리 들어가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6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당대회 과정에서 당 쇄신책의 하나로 윤리감찰단 신설을 약속드렸다"며 감찰단 출범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6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당대회 과정에서 당 쇄신책의 하나로 윤리감찰단 신설을 약속드렸다"며 감찰단 출범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김홍걸, 이상직, 윤미향 등 최근 논란을 일으킨 소속 의원들에 대한 내부 리스크 관리에 들어갔다. 이낙연 대표가 16일 ‘민주당판 공수처’인 윤리감찰단(이하 감찰단) 출범을 발표하고 재산신고 누락으로 논란이 된 김 의원, 이스타항공 창업주 이 의원을 각각 1호 사건 당사자로 조사하도록 했다. 취임 직후 잇따른 잡음을 정리하는 한편 또 있을지 모를 추가 사고를 예방하겠다는 메시지다.
 

“봐주기 없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감찰단은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와 주요 당직자의 부정부패와 젠더폭력 등 불법, 이탈 등의 문제를 법적·도덕적·윤리적 관점에서 다뤄 윤리심판원에 넘긴다”고 했다. “당헌당규, 사회상규와 양심에 따라 엄정하고 독립적으로 업무를 처리함으로써 당 구성원들의 윤리를 확립하고 당의 신뢰를 높이는 데 기여해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단장은 부장판사 출신 최기상 의원이 맡는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최고위 직후 기자들과 만나 “최 단장은 초선으로 갓 임기를 시작해 의원들 간 (사적) 관계에서 자유롭다. 강단있고 신속하게 (감찰 사건을) 처리해 줄 것”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윤리감찰단장을 맡게 된 최기상 의원.   이낙연 대표는 16일 "서울지방법원 부장판사와 전국법관대표회의 의장으로 일하신 최기상 의원을 단장으로 모셨다"고 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윤리감찰단장을 맡게 된 최기상 의원. 이낙연 대표는 16일 "서울지방법원 부장판사와 전국법관대표회의 의장으로 일하신 최기상 의원을 단장으로 모셨다"고 했다. [연합뉴스]

 
이와 관련 민주당 핵심관계자는 “없던 감찰단을 새로 만든 것 자체가 살살 봐주기 위한 건 아니지 않겠나”라면서 “국민이 원하는 도덕, 윤리 기준을 위반했을 때 당이 조치를 취하는 장치를 한층 체계화한 것”이라고 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과거 (민주)당의 대처보다 좀 더 강도를 높이고, 조치도 빨리한 것”이라며 “(윤리 확립과 관련해) 당헌·당규상 취할 수 있는 최대한의 조처를 했다”고 주장했다.
 

당내 여론 ‘시끌시끌’

이 대표 주변에서 엄중 대응 방침을 내세우는 배경에는 김홍걸·이상직 두 의원에 대한 당내 부정적 여론이 작용했다. 이날 최고위는 예정보다 30분 이상 늦게 끝났다. 이 대표가 비공개회의 때 “겸손하고 기민하게 대처해야 한다. 국민 기대를 저버리지 않도록 구성원들이 자기 관리에 철저하라”는 당부를 누차 강조했다고 한다. 한 최고위원은 “대부분 의원이 그렇듯 우리도 (김홍걸·이상직 의원에 대해) 똑같이 강하게 얘기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다만 윤미향 의원에 대해서는 “법원 판단을 지켜보자”는 방향으로 정리됐다. 민주당은 전날 윤 의원의 당직을 정지한 데 이어 이날 그의 당원권 정지를 발표했다. 당원으로서 행사하는 투표권 등은 정지됐지만, 당적은 유지돼 비례대표인 윤 의원은 현역 의원 신분은 유지하게 됐다. 최 수석대변인은 “윤 의원은 검찰에서 이미 조사가 끝나 윤리감찰단 조사 실효성이 사라졌다. 검찰 조사 전이라면 당연히 감찰단 (조사) 대상에 포함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20.9.16 오종택 기자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 참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20.9.16 오종택 기자

 
윤 의원을 두고 최고위에서 “기소 사실에 대한 사과 메시지는 내야 한다”는 말이 나왔지만 “앞서 언론이 집중 제기한 아파트 구입, 딸 유학 등은 검찰 수사에서 클리어되지 않았느냐”는 옹호론이 더 컸다고 한다. 
 
한편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병역 특혜 의혹과 관련해선 민주당은 이날도 방어막을 강하게 쳤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추 장관의 아들은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 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며 “군인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았다”고 했다.
 
같은 당 홍영표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이) 여기를 또 추미애 장관 건으로 선전장을 만들고 싶어하는 것 같다”며 “과거의 군을 사유화하고 군에서 정치에 개입하고 그랬던 세력들이 옛날에는 민간인을 사찰하고 공작하고 쿠데타까지 일으켰다. 이제 그런 것들이 안 되니까 그 세력들이 국회에 와서 공작을 한다”고 말했다. 이에 국민의힘 의원들이 강하게 항의하고 퇴장해 청문회가 한때 파행 위기를 겪었다.
 
심새롬·박해리·김홍범 기자 saero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