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롱쏟아진 '秋아들 안중근 비유'…진중권 "국가서훈 추진하자"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27)씨가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했다’는 더불어민주당의 논평에 안 의사의 후손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하에 계신 순국선열들께서 통탄하실 일”이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16일 페이스북을 통해 “여당에서 추 장관의 아들이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씀을 몸소 실천했다고 한다”며 “정말 막 나가도 너무 막 나가는 것 아니냐”고 질타했다.
 
이어 “대한민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순흥 안씨의 한 사람으로서 분명하게 말씀드린다. 망언을 당장 거두어들이고, 안중근 의사를 욕되게 한 것에 대해 사죄하라”고 강조했다.
 
앞서 박성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같은 날 낸 논평에서 “추 장관의 아들은 군인으로서 본분을 다하기 위해 복무 중 병가를 내고 무릎 수술을 받은 것”이라며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치는 것이 군인의 본분(위국헌신군인본분, 爲國獻身軍人本分)’이라는 안중근 의사의 말을 몸소 실천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서씨에 대한 국가서훈을 추진하자. ‘위국헌신’을 했으니 안중근 의사처럼 대한민국장으로 기려야 한다”고 조소하기도 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