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타고 女 23명에 "퉤~" 20대男, 침뱉은 이유 물으니…

서울 공공자전거 '따릉이'(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연관이 없습니다). 뉴스1

서울 공공자전거 '따릉이'(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연관이 없습니다). 뉴스1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며 여성들만 골라 침을 뱉고 도주한 20대 남성을 검찰이 불구속기소 해 재판에 넘겼다. 
 
서울북부지검 형사4부 박하영 부장검사는 16일 A(22)씨에게 상습폭행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7월부터 8월까지 서울 중랑구 일대에서 자전거를 타고 다니며 여성들만 골라 침을 뱉고 달아난 혐의로 지난달 말 입건됐다.
 
입건 당시 알려진 피해자는 3명이었지만, 경찰 수사 과정에서 피해를 본 여성은 최소 23명으로 늘었다. 특히 피해자 중에는 임신부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피해자에겐 실제로 침을 뱉지 않고 '퉤~' 등의 침을 뱉는 소리만 내기도 했다.
 
대학생인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학업 스트레스 때문에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신병력도 없었고 범행 당시 술을 마신 상태도 아니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달 초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도망할 염려 및 증거인멸 우려 등 구속 사유에 대한 소명이 부족하다"며 영장을 기각한 바 있다.
 
고석현·박현주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