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 5.9%…2015년 이후 최고

서울 전경. 연합뉴스

서울 전경. 연합뉴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이 6% 가까이 오르면서 2015년 이후 5년 만에 최고치를 나타냈다. 
 
1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1~8월 서울 아파트 전셋값 누적 상승률은 5.9%를 기록했다. 부동산114 측은 "올해는 전세 매물 부족으로 전통적인 비수기인 7, 8월에도 전셋값 상승 폭이 커지면서 상승세가 계속됐다"고 설명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지난해 5월부터 올해 8월까지 16개월째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 연간 상승률은 2015년 16.9%를 기록한 이래 2016년 4.7%, 2017년 4.1%, 2018년 1.9%, 2019년 2.5%를 나타냈다.
 
2010년 이후 10년간 가을 이사 시기로 분류되는 9∼11월에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대부분 1% 이상 상승했다.
 
입주 물량이 크게 줄어 전세 시장이 불안했던 2013년과 2015년은 이 시기에 각각 4.1%, 3.5% 뛰었다. 전셋값이 가장 안정됐던 2018년에도 0.6% 올랐다.
 
올해 가을은 전세 매물 부족으로 최근의 상승세가 당분간 유지될 가능성이 커 지난해 가을(1.3%)보다 높은 상승 흐름이 예상된다.
 
부동산114는 "현재 가을 이사가 한창인 점을 고려하면 올해 전셋값은 당분간 고공행진이 이어질 전망"이라며 "새 임대차법과 사회적 거리 두기의 영향으로 인해 재계약 위주로 전세 시장이 움직이는 상황에서 사전청약 대기 수요까지 가세한 분위기"라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