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출한 여학생들 성매매시켜 돈 챙긴 일당 붙잡혀…성매수한 100여명도 조사

가출한 여성청소년들에게 접근해 성매매를 강요한 뒤 돈을 받아 챙긴 10~20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가출한 여성청소년들에게 접근해 성매매를 강요한 뒤 돈을 받아 챙긴 10~20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중앙포토

가출한 여성청소년들에게 접근해 성매매를 강요한 뒤 돈을 받아 챙긴 10~20대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A씨 등 총책 6명을 구속하고, 알선책 역할을 한 B씨 등 10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아울러 경찰은 이들을 통해 미성년자와 성매매한 혐의로 남성 100여명도 조사하고 있으며, 이 중 30여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은 지난해 7월부터 올해 4월까지 인천시 부평구 한 오피스텔과 경기도 일대 모텔 등지에서 10대 가출 청소년 9명에게 성매매를 강요하고 대금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소셜미디어나 휴대전화 앱을 통해 성 매수 남성을 구한 뒤 피해 청소년들을 차량에 실어 성매매 장소로 이동하는 방식으로 범행했다.  
 
이들은 평소 알고 지내던 가출 청소년들을 통해 피해 학생들을 소개받은 뒤 성매매를 강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피해 학생 가운데 일부는 A씨 일당에게 성폭행을 당하거나 성 매수 남성으로부터 강제로 필로폰 투약받는 등의 추가 피해를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이 파악한 성 매수 남성 중에는 공무원, 교사, 군인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성매매 알선 조직과 성 매수 남성들에 대한 조사가 끝나지 않은 상황이라 입건될 피의자가 더 늘어날 수있다"며 "이들 일당이 챙긴 성매매 대금 액수 등도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