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배터리 분할해 LG에너지솔루션 12월 출범.."2024년 매출 30조 달성"

LG화학 로고

LG화학 로고

LG화학이 17일 이사회를 열고 배터리 사업 회사분할안을 결의했다. LG화학은 10월 30일 개최되는 임시주주총회에서 회사분할안을 통과시킬 예정이다. 신설 법인은 LG에너지솔루션(가칭)이란 이름으로 12월 1일 출범할 예정이다.
 
LG화학이 분할되는 배터리 신설법인의 발행주식총수를 소유하는 물적분할 방식으로 LG화학이 비상장 신설법인 지분 100%를 가지게 된다. LG화학은 회사분할에 대해 “배터리 산업의 급속한 성장 및 전기차 배터리 분야의 구조적 이익 창출이 본격화되고 있는 현재 시점이 회사분할의 적기라고 판단했다”며 “회사분할에 따라 전문 사업분야에 집중할 수 있고, 경영 효율성도 한층 증대되어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를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물적분할 방식에 대해서는 “신설법인의 성장에 따른 기업가치 증대가 모회사의 기업가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R&D 협력을 비롯해 양극재 등의 전지 재료 사업과의 연관성 등 양사 간의 시너지 효과에 대한 장점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LG화학은 신설법인을 통해 2024년 매출 30조원 이상을 달성하고 배터리를 중심으로 하는 세계 최고의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신설법인의 올해 예상 매출액은 약 13조원이다.
 
LG화학은 신설법인의 IPO(기업공개)에 대해서는 “현재 구체적으로 확정된 부분은 없으나 추후 지속적으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며 “전기차 수요 확대에 따른 시설투자 자금은 사업 활동에서 창출되는 현금을 활용하고, LG화학이 100% 지분을 가지고 있어 필요할 경우 다양한 방법으로 자금 조달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