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8일 불교계 지도자 초청 간담회…지난해 이어 두 번째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두 번째로 청와대에서 불교계 지도자들을 만난다. 사진은 지난해 7월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불교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두 번째로 청와대에서 불교계 지도자들을 만난다. 사진은 지난해 7월 청와대에서 열린 한국불교 지도자 초청 오찬 간담회.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두 번째로 청와대에서 불교계 지도자들을 만난다. 
 
임세은 청와대 부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오는 18일 오전 11시부터 1시간 동안 청와대 본관에서 한국불교 지도자들과 간담회를 진행한다. 불교계를 청와대로 초청해 간담회를 진행하는 것은 지난해 7월 이어 이번이 두 번째다.
 
이번 간담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에서 불교계가 법회와 행사를 중단하는 등 방역에 적극 협조해준 데 대한 감사의 뜻을 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불교 지도자들에게 추석 연휴 기간에도 지속적인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국정운영에 대한 조언도 구할 예정이라고 임 부대변인은 전했다.
 
간담회에는 대한불교조계종 총무원장이자 한국불교종단협의회 회장 원행스님, 대한불교천태종 총무원장 문덕스님, 대한불교진각종 통리원장 회성 정사 등 불교계 지도자 13명과 대통령비서실장, 시민사회수석,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그리고 이번에 새롭게 청와대직원불자회 회장으로 선출된 정무수석이 참석한다.
 
한편 오는 24일에는 정부와 종교계의 코로나19 대응 협의체 첫 회의가 총리 주재로 열린다. 이 자리에는 불교, 개신교, 천주교, 원불교, 유교, 천도교, 한국민족종교협의회 등 7대 종단 수장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