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北에 공동방역ㆍ수해복구 지원 등 5개 협력사업 제안

이재명 경기지사. DMZ포럼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 DMZ포럼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남북 공동방역과 수해복구 지원 등 5개 협력사업을 북측에 제안했다.
 
이 지사는 17일 ‘2020 DMZ 포럼’ 기조연설에서 남북 공동방역 및 의료협력·임진강 수계관리 협력·접경지 사업 남북 공동 조사·연구·남북 공동 삼림복원 및 농촌종합개발·대북 수해복구 지원 등 5개 협력사업을 북측에 제안했다.
 
그는 개풍ㆍ개성 일원에 ‘남북 공동 의료·보건 방역센터’ 설립을 제안하며 “아프리카돼지열병(ASF)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서 보듯 전염병과 감염병은 국경으로 막을 수 없으며, 피해를 막고 모두의 안전을 확보하려면 남북 공동 방역협력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했다.
 
또 수해 방지와 통합적인 물 관리를 위해 ‘남북 수계관리 기구’를 설치하자면서 “남측은 홍수피해를 막고 북측은 물 부족 사태 예방과 전력난 해소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한강하구 남북 공동 수로 조사 재개와 서해 경제 공동특구 조성 사업을 상호 합의한 대로 이행해야 할 때”라며 “비무장지대 안에 개성과 판문점을 연계해 남북이 자유롭게 오갈 수 있는 평화공원을 조성할 수 있도록 조사와 연구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1984년 우리나라 홍수 피해에 북측이 구호물자를 조건 없이 지원한 것을 언급하며 경기도가 조건 없이 대북 수해복구 지원사업에 함께 하겠다고도 밝혔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