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데 내 몸에 손 대냐" 출동 소방관에 다짜고짜 옷벗은 50대

뉴스1

뉴스1

 

구조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에게 나체로 욕설을 한 50대가 공연음란 등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모욕ㆍ공연음란 혐의로 A씨(50)를 구속해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비슷한 범죄를 저질러 수감됐다가 출소하자마자 비슷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7월 24일 오후 4시 46분쯤, 군산의 한 병원 앞에서 소방관 2명에게 욕설을 한 혐의를 받는다. ‘사람이 길에 쓰러져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들을 향해 A씨는 ”당신들이 뭔데 내 몸에 손을 대느냐“며 옷을 벗어 던지는 등 행패를 부렸다고 한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 당시 A씨는 몸을 가누지 못할 정도로 만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