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통신비 2만원, '라면 화재' 형제 구하는 데 써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정부가 전 국민에게 통신비 2만원씩을 지급하기로 한 것은 국민 세금 낭비라며, 인천에서 단둘이 라면을 끓이려다 화재로 혼수상태에 빠진 초등학생 형제 등 취약계층 아동 지원에 더 많은 예산을 써야 한다고 주장했다.
 
안 대표는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엄마 없이 라면을 끓이던 10살·8살 형제는 아직도 눈을 뜨지 못하고 있다는 소식에 가슴이 먹먹하다”며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사회적 단위로 이뤄지던 돌봄이 가정에 모두 떠맡겨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런 상황에서 부자 서민 할 것 없이 모든 국민에게 통신비 2만원을 지원하기 위해 9000억원의 국민 세금을 낭비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그런 2만원은 모두에게 주는 ‘정부의 작은 위로이자 정성’이 아니라 지금도 어딘가에서 도움도 청하지 못한 채 흐느끼고 있을, 우리 아이들에게 돌아가야 한다”고 했다.
 
이어 “꼭 필요한 데 쓰라고 낸 국민의 세금을 인기 영합의 정권 지지율 관리비용으로 쓰지 말고 한계상황에 직면한 취약계층 아이들의 생명을 구하는 데 집중해주시기 바란다”며 “가슴이 아플수록 더 꼼꼼하게 아이들의 상황을 살피고 더 촘촘한 안전망을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