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창녕 '쇠사슬 학대' 계부ㆍ친모에 징역 10년ㆍ7년 구형

경남 창녕에서 의붓딸을 학대한 계부 A씨(35). 뉴스1

경남 창녕에서 의붓딸을 학대한 계부 A씨(35). 뉴스1

 
10살 난 딸을 잔인하게 학대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새아버지 A씨(36)와 친모 B씨(29)에게 검찰이 각각 징역 10년과 7형을 구형했다.
 
18일 경남 창원지법 밀양지원 형사1부(부장판사 김종수) 심리로 열린 A씨와 B씨의 상습 아동학대 등 사건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사건의 중대성과 수법의 잔혹성 등으로 인해 피해 아동에게 큰 신체적·정신적 피해가 발생했다며 이들에게 징역 10년과 7년을 각각 선고해줄 것을 재판부에 요청했다.
 
검찰은 피해 아동이 의붓아버지로부터 많이 맞아 시기와 횟수를 특정하기 어렵고, 엄벌을 원하는 점 등과 친모가 조현병 증세를 보이며 다른 자녀를 양육할 책임이 있는 점을 고려했다고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이들은 올해 1~5월 딸 C양(10)을 쇠사슬로 묶거나 불에 달궈진 쇠젓가락으로 발등과 발바닥을 지지는 등 학대를 자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C양은 지난 5월 29일 집에서 탈출, 잠옷 차림으로 창녕의 한 도로를 뛰어가다가 인근 주민에 발견됐다.  
 
검찰은 이에 상습 특수상해·감금·상습아동 유기·방임·상습 아동학대 등 혐의로 A씨를 구속기소 했다. B씨는 같은 혐의로 불구속기소 됐다.
 
첫 공판에서 A씨 부부는 심신미약 등으로 기억이 온전치 않다며 일부 혐의를 부인했다.  
 
이들에 대한 선고 공판은 오는 10월 16일 열릴 예정이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