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방 살해' 의붓엄마 항소, 이유는 "드라이기 바람 안넣었다"

동거남 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7시간여 가둬 살해한 혐의 등으로 중형을 선고받은 40대 여성. 뉴시스

동거남 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7시간여 가둬 살해한 혐의 등으로 중형을 선고받은 40대 여성. 뉴시스

9세 동거남 아들을 여행용 가방에 7시간여 가둬 살해한 혐의 등으로 중형을 선고받은 40대 여성이 판결에 불복해 항소했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살인·아동복지법상 상습 아동학대·특수상해죄로 1심에서 징역 22년 형을 받은 A씨(41)는 이날 변호인을 통해 1심 재판부인 대전지법 천안지원 형사1부(채대원 부장판사)에 항소장을 냈다. 1심에서 다퉜던 살인 고의성 여부에 대해 다시 판단을 받겠다는 이유인 것으로 보인다. 
 
A씨는 6월 1일 정오쯤 동거남의 아들 B군(9)을 여행용 가방(가로 50㎝·세로 71.5㎝·폭 29㎝ 크기)에 약 3시간 감금했다가 또 다시 4시간 가까이 더 작은 가방(가로 44㎝·세로 60㎝·폭 24㎝)에 가둬 결국 숨지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A씨는 수차례 '숨이 안 쉬어진다'고 호소하는 B군을 꺼내주지 않고 가방 위에 올라가 뛰거나 뜨거운 헤어드라이어 바람을 불어넣기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다. 가방의 벌어진 틈을 테이프로 붙이거나 가방 자체를 이 방 저 방으로 끌며 옮기기도 한 것으로 파악됐다. 
 
검찰은 A씨가 피해자 사망 가능성을 예견했다고 보고 그에게 아동학대치사가 아닌 살인 혐의를 적용했다. 
 
A씨는 재판 과정에서 "살인의 고의가 없었고 드라이기 바람을 안으로 불어넣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1심 재판부는 "범행이 잔혹할 뿐만 아니라 아이에 대한 동정심조차 찾아볼 수 없고 그저 분노만 느껴진다"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항소심에서는 양형 적절성에 대한 다툼도 이어질 전망이다. 이날 피고인 측이 항소장을 제출한 만큼 검찰도 양형부당 등을 이유로 항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피고인 역시 방어권 보장 차원에서 '형량이 너무 많다'고 주장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1심에서 "피고인은 7시간 동안 좁은 가방 안에 갇힌 23kg의 피해자를 최대 160kg으로 압박하며 피해자 인격과 생명을 철저히 경시했다"며 무기징역을 구형했다. 
 
이 사건 항소심은 대전고법이 맡는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